UPDATED. 2019-05-26 08:28 (일)
북한 미사일 발사, 그 의도와 배경은?
상태바
북한 미사일 발사, 그 의도와 배경은?
  • 차동원 기자
  • 승인 2019.05.04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차동원 기자] 북한이 4일 강원도 원산 호도반도 일대에서 '단거리 발사체' 수발을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향후 한반도 정세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닌지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합참은 이날 "북한은 오늘 오전 9시 6분경부터 9시 27분경까지 (강원도) 원산 북방 호도반도 일대에서 북동쪽 방향으로 불상 단거리 발사체 수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쏜 기종은 '단거리 발사체'.

 

北, 원산서 단거리 발사체 수발 발사(CG) [사진=연합뉴스]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는 지난달 17일 '신형 전술유도무기' 이후 17일 만이다. 발사된 발사체는 동해상까지 약 70km에서 200km까지 비행했으며, 추가 정보에 대해서는 한미가 정밀분석 중에 있다는 것이 합참의 설명이다.

합참은 "현재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발사에 대비하여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한미 간 긴밀하게 공조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만일 이번에 발사한 기종이 미사일이라면 2017년 11월 29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 발사 이후 1년 5개월여 만의 일이 된다. 군 관계자는 "이번에 북한이 발사한 것은 탄도미사일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는 북한에 다음과 같은 내용을 담고 있다.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어떠한 추가적인 발사, 핵실험 또는 다른 어떠한 도발도 감행하지 말고,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관련 모든 활동을 중단하며, 이러한 맥락에서 미사일 발사 모라토리움(동결)에 관한 기존의 공약을 재확립해야 한다는 결정을 재확인하고, 북한이 즉각 이러한 의무를 완전하게 준수할 것을 요구한다.'

 

北, 단거리 발사체 수발 발사 [사진=연합뉴스]

 

그렇다면 북한 미사일 발사의 의도는 무엇일까?

북한의 이번 단거리 발사체 발사는 최근 대북 압박 유지를 강조하는 미국의 기조에 '굴복하지 않겠다'는 나름의 입장을 드러낸 것으로 전문가들은 풀이하고 있다.

북한은 지난달 17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사격 시험한 바 있다. 한미는 이 무기와 관련, 탄도미사일이 아닌 사거리 20여㎞의 스파이크급 유도미사일 또는 신형 지대지(地對地) 정밀유도무기라는 쪽에 무게를 두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미국은 북한의 전술유도무기 발사 이후인 지난달 18, 19, 29일 수도권 상공에서 이례적으로 RC-135W(리벳 조인트) 정찰기를 띄워 대북 감시에 나섰다.

 

청와대 전경 [사진=연합뉴스]

 

한편 청와대는 '정확한 사태 파악이 우선'이라며 신중한 모습을 견지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국방부의 발표를 지켜봐 달라"며 "청와대의 입장은 정리되는 대로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최근 주한미군의 사드 훈련, 우리 정부의 F-35 전략 무기 획득, 미국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에 대한 불만 및 대응 조치로 보인다"면서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저는 북한이 세 가지 일을 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핵 실험, 미사일 도발을 하지도 만지작거리지도 말라, 인공위성이라며 미사일 등을 실험·발사하지 말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즉각 대화로 해결하라'고 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북한의 자제를 촉구하며 오판을 경고한다"며 "우리도 과잉 반응보다는 대화를 통해 남북·북미 정상회담으로 연결되도록 문재인 대통령의 적극적인 활동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