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19:40 (금)
정용국 "불법주차 괜찮다"는 YG 블랙핑크 제니 매니저에 드러낸 속내는?
상태바
정용국 "불법주차 괜찮다"는 YG 블랙핑크 제니 매니저에 드러낸 속내는?
  • 홍영준 기자
  • 승인 2019.05.07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홍영준 기자] '정용국, 가게 앞 주차에 YG 엔터테인먼트와 사소한 언쟁!'

개그맨 정용국이 YG 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 제니 매니저와 얽혔던 일화를 공개했다. 소속사의 부적절한 대응에 누리꾼들은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6일 정용국은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에 출연해 YG 엔터테인먼트 직원들과 겪었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자신이 운영하는 곱창 가게에 오후 11시께 검은 벤이 주차했다고 밝힌 정용국. 발렛 파킹 주차요원은 가게 앞을 막은 차를 보고는 "'차를 여기다 세우면 딱지를 끊을 수 있으니 발렛을 맡기라"고 전했다.

하지만 차에서 내린 관계자는 다른 의견을 보였다.

 

배성재(왼쪽)와 정용국 [사진 =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방송 화면 캡처]

 

"매니저로 보이는 사람이 딱 나오더니 '여기 세워놓고 딱지 끊겨도 됩니다'라고 하더라. 저는 그렇게 이야기 하는 사람은 처음 봤다. 가게 문 앞에 바로 차를 세우겠다는 이야기다."

약간의 불쾌감을 드러낸 정용국의 에피소드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코디 2명에 매니저 2명, 총 4명 정도가 내리더니, 우리 7명이고 자리를 세팅해달라고 했다. 음식이 조리돼서 나올 수 없냐고 하는데 이야기를 들어보니 딱 연예인이었다. 도대체 누가 왔길래 이렇게 하는 거지 싶었다."

놀란 마음을 감추고 음식을 제공한 정용국 앞에 나타난 건 블랙핑크 제니였다고. 정용국은 "아 저분은 저래도 된다"라며 이야기를 마무리했지만, 온라인을 통해 일화가 퍼지면서 누리꾼들 사이에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에피소드로 인해 YG 엔터테인먼트와 블랙핑크 제니가 누리꾼들의 입방아에 오르는 상황이다. 블랙핑크 팬을 자처하는 대다수 누리꾼들은 "소속사가 잘못한 게 맞다. 매니저 교육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5일 두 번째 EP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와 동명 타이틀곡로 컴백한 블랙핑크는 각종 음악방송에서 1위를 기록하며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