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7 18:20 (금)
삼성과 결별한 첼시, 요코하마 타이어와 후원 계약
상태바
삼성과 결별한 첼시, 요코하마 타이어와 후원 계약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5.02.27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680억원 규모로 역대 2위 해당…계약기간 5년

[스포츠Q 이세영 기자] 올 시즌을 끝으로 삼성과 후원 계약이 끝나는 첼시가 요코하마 타이어를 새로운 후원사로 맞았다.

첼시는 27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2015~2016시즌부터 요코하마 타이어와 후원 계약을 맺기로 합의했다. 계약기간은 5년”이라고 밝혔다. 첼시 구단에 따르면, 계약이 시작되는 다음 시즌 1군부터 유소년 팀까지 요코하마 브랜드를 단 유니폼을 입게 된다.

첼시는 구단 역사상 최고의 후원금이라는 점만 알리며 구체적인 액수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 가운데 영국 공영방송 BBC는 연간 후원 금액이 4000만 파운드(680억원)라고 보도했다.

이는 연간 5300만 파운드(900억원)에 쉐보레와 계약을 맺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이은 프리미어리그 역대 2위에 해당하는 규모다.

▲ 삼성과 후원 계약을 종료한 첼시가 요코하마 타이어와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후원 계약식에 참석한 히데토 타쓰가와라 요코하마 타이어 사장, 타다노부 나구모 요코하마 타이어 회장, 존 테리, 주제 무리뉴 첼시 감독(왼쪽부터). [사진=첼시 공식 홈페이지 캡처]

후원 계약식에 참석한 브루스 벅 첼시 회장은 “완벽한 계약이다. 우리는 요코하마 타이어와 성공적인 관계를 기대하고 있다”고 기뻐했다. 이어 “양 측 모두 성과와 혁신에 초점을 둔 조직이다. 큰 야망을 가지고 성공적인 문화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타다노부 나구모 요코하마 타이어 회장은 “이번 계약은 전 세계에 있는 첼시 팬들에게 우리 회사를 선보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며 “올 여름 나올 새 유니폼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2005년 6월부터 첼시에 매년 1800만 파운드(300억원)를 지급하는 후원 계약을 맺은 삼성은 지난해 9월 이미 첼시와 후원 계약 종료를 선언했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지난 10년 동안 이미 유럽 시장에서 충분한 마케팅 효과를 봤기 때문에 이번에 연장 계약을 체결하지 않은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syl015@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