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7 14:35 (화)
MVP 박혜진 "위성우 감독 부임 후 패배의식 버렸다"
상태바
MVP 박혜진 "위성우 감독 부임 후 패배의식 버렸다"
  • 권대순 기자
  • 승인 2014.03.18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투 연속 성공 신기록 가장 기뻐…팀 해결사 역할도 톡톡

[스포츠Q 권대순 기자] “감독님 오늘 훈련 안 하실거죠?”

박혜진(24·춘천 우리은행)이 MVP를 수상한 직후 들뜬 목소리로 말했다.

박혜진은 18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시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3~2014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식에서 데뷔 첫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안았다. 전체 기자단 투표 96표 가운데 87표를 획득한 압도적인 지지였다.

▲ [사진=스포츠Q 이상민 기자] 박혜진이 여자프로농구 MVP에 뽑혔다. 수상식후 박혜진은 위성우 감독에게 "오후 훈련을 빼달라"며 "오늘은 내가 쏘겠다"고 전했다. 박혜진이 수상소감을 말하고 있다.

그럴만한 활약을 선보였다. 박혜진 이번 시즌 35경기를 평균 35분42초씩 뛰며 12.63득점(6위) 4.89리바운드(7위) 3.66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팀은 지난해에 이어 정규리그 2연패에 성공했다.

박혜진이 MVP수상 인터뷰에서 가장 먼저 한 말 중 하나는 “MVP를 탔으니 밥을 사겠다. 감독님은 센스있게 오후 훈련 안 하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힌 것이었다. 이에 잠시 고민하던 위성우 감독은 ‘훈련이 없다’는 사인을 보냈다.

수상 이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박혜진은 “사실 축하해주러 올라온 동료들이 ‘훈련 얘기 꼭 하라’고 말해서 꺼내게 된 것”이라며 “그 말 안 했으면 숙소로 돌아가서 어떻게 될지 모른다”며 웃었다.

박혜진은 올시즌 가장 잘 한 것으로 ‘자유투 연속 성공 신기록’을 꼽았다. 박혜진은 정선민이 기록했던 42개를 넘어 45개의 자유투를 연속으로 성공시켰다.  

올시즌 박혜진은 단순 개인 기록뿐 아니라 팀이 위기에 몰렸을 때 해결사 역할도 수행했다. 박혜진은 이에 대해 “책임감이 강해졌다”며 “지난 시즌에는 (임)영희 언니가 해결사 역할을 혼자 하다 보니 체력적인 문제도 생겼다. 내가 역할을 분담하면 좋을 것 같아 적극적으로 했다”고 말했다.

▲ [사진=스포츠Q 이상민 기자] 박혜진은 눈으로 보이는 수치보다도 더 많은 활약을 보였다. 특히 팀이 위기에 몰렸을 때 마다 해결사 역할을 해내며 우리은행이 정규리그 2연패하는데 결정적 공헌을 했다. 박혜진이 지난 2월27일 신한은행전에서 패스를 시도하고 있다.

박혜진을 지금의 모습으로 바꿔놓은 것은 위성우 감독이었다. 패배의식에 젖어있던 우리은행을 단숨에 강팀으로 변모시킴과 동시에 매너리즘에 빠져있던 박혜진을 자극, 지금의 박혜진을 만들었다.

박혜진은 “프로에 와서 4년간 꼴찌만 했다. 경기에 지는 것이 너무 당연해 지니까 그런 것에 화도 안 나고 담담하게 지내고 있었다. 하지만 감독님이 오고 나서 운동하는 부분이나 마인드 자체가 변했다.”며 위성우 감독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박혜진은 마지막으로 “아버지가 어렸을 때부터 열성적으로 뒷바라지 해주셨고, 어머니는 항상 맛있는 음식을 많이 해주시며 나를 보살펴 주셨다. 어머니 아버지 덕에 지금까지 잘 해올 수 있었다. 또 동생 잘되는 걸 항상 응원해준 언니도 너무 고맙다”고 가족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iversoon@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