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2 22:37 (금)
K리그 연고 지자체 공무원, 구단 프런트와 머리 맞댔다
상태바
K리그 연고 지자체 공무원, 구단 프런트와 머리 맞댔다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5.04.09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축구연맹, 8일부터 1박2일간 '2015 K리그 연고 지자체 간담회' 개최

[스포츠Q 이세영 기자] K리그 각 구단 연고지역 지자체 공무원과 축구단 프런트가 상생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8일과 9일 대전 KT&G 인재개발원에서 ‘2015 K리그 연고 지자체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K리그 각 구단 연고지역 지자체 담당 공무원과 각 구단 직원이 한 자리에 모여 K리그의 비전을 공유하고 구단과 지자체의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해 11월 열린 ‘K리그 연고지역 지자체 공무원-구단 직원 간담회’에 이어 두 번째로 마련된 자리다. 당시 구단 관계자들과 지자체 공무원들이 함께 고민하는 장이 지속적으로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두 번째 자리가 마련됐다.

▲ 프로축구연맹이 8일과 9일 이틀간 대전 KT&G 인재개발원에서 2015년 K리그 연고 지자체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번 간담회에는 지난해보다 더 많은 인원이 참여했다. 이들은 지자체와 구단의 공동 발전을 위한 협력관계 강화, 축구단 운영의 가치와 비전에 대한 공감대 형성, 담당 공무원과 구단 관계자의 상호이해 증진을 위해 의견을 교환했다.

간담회는 1박2일간 ▲ K리그 현황과 방향성 ▲ J리그 구단-지자체 협력모델(가시마 앤틀러스, 파지아노 오카야마) ▲ 각 구단 현황 공유 및 발전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세부적으로는 K리그의 운영 방향과 비전을 공유해 지자체 담당자들의 K리그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지자체와 성공적으로 상생해 나가고 있는 J리그 가시마 앤틀러스, 파지아노 오카야마의 구단 직원과 지자체 공무원으로부터 바람직한 상생모델을 공유했다. 두 구단은 지역밀착 활동과 지자체와의 협력이 매우 우수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밖에 국내외 연구사례를 바탕으로 한 성공적인 구단 운영 방안을 공유하고 지자체-K리그 담당자 간 협력방안을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연맹은 각 구단이 연고지에서 지역민들에게 사랑받는 축구를 선보일 수 있도록 ▲ 사회공헌 및 지역 커뮤니티 프로그램 매뉴얼 ▲ K리그 유소년 축구 보급반 운영 매뉴얼 ▲ J리그 벤치마킹 보고서 등을 배포하는 등 구단 업무를 지원하고 있다.

syl015@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