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6 12:36 (월)
헤르타 감독 토로 "구차절 영입 실패, 돈이 없었다"
상태바
헤르타 감독 토로 "구차절 영입 실패, 돈이 없었다"
  • 권대순 기자
  • 승인 2014.03.22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겨울 이적 시장 마인츠와 경쟁...이적료 충족 못시켜 실패

[스포츠Q 권대순 기자] “100만 유로(14억원)로는 구자철을 영입할 수 없었다.”

지난 겨울 이적시장에서 요스 루후카이 헤르타 베를린 감독이 구자철을 영입하지 못한 이유는 금전적인 문제 때문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독일 분데스리가의 헤르타 베를린은 지난 1월 겨울 이적시장을 통해 구자철 영입을 시도했다. 루후카이 감독은 2011~2012 시즌 아우크스부르크에서 구자철을 지도한 적이 있다. 당시 강등권에 허덕이던 팀은 구자철 합류 이후 상승세를 탔다. 아우크스부르크가 17위에 머무르던 2012년 1월 임대이적한 구자철은 15경기 5골 1도움으로 팀을 강등권에서 건져냈다.

▲ 루후카이 베를린 감독이 구장철 영입실패에 대해 아쉬움을 표시했다. 구자철(오른쪽)이 지난 1일 열린 레버쿠젠전에서 레버쿠젠 막심 추포-모팅과 볼을 다쿠고 있다. [사진=AP/뉴시스]

구자철의 가치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그는 구자철을 영입해 중원을 보강하고자 했다. 그러나 경쟁팀 마인츠는 500만 유로(72억 원)라는 거액을 구자철에게 베팅했다. 500만 유로는 루후카이 감독과 팀이 감당할 수 없는 액수였다. 당시 독일 베를린 일간지 ‘베를리너 모르겐포스’트를 통해 “구자철을 영입하고 싶었으나 그렇게 하지 못했다. 올여름에도 영입 자금은 단 100만 유로가 전부”라고 말했다.

루후카이 감독은 21일(한국시간) 독일 언론매체 ‘RP온라인’와 인터뷰에서 이같은 사실을 밝히며 자금부족으로 인해 여전히 선수 영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 여름에 영입한 6명 중 5명이 자유계약이다”며 “올 여름도 큰 돈을 쓸 수 없다. 지난 여름에도 구자철 영입에 실패하지 않았나”라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iversoon@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