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09 22:00 (화)
'종료 10초전' 김진이 동점골, 대구시청 살렸다
상태바
'종료 10초전' 김진이 동점골, 대구시청 살렸다
  • 권대순 기자
  • 승인 2014.03.22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핸드볼리그] 종료 1분전부터 2점차 추격, 경남개발공사와 극적인 26-26 무승부... 남자부 충남체육회, 상무 제압

[스포츠Q 권대순 기자] 김진이가 종료 10초 전 동점골을 터뜨린 대구시청이 경남개발공사와 극적인 무승부를 거뒀다.

대구시청은 22일 창원 마산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4 SK 핸드볼 코리아리그 여자부 경남도시개발공사전에서 종료 1분전 2점차 열세를 딛고 26-26 무승부를 기록했다.

양팀은 전반도 팽팽한 경기를 펼쳤다. 13-13으로 비긴 채 후반전에 돌입했다.

대구는 경기 종료 1분 전까지 24-26으로 뒤졌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윤아름이 한 골을 넣으며 1점차로 추격한 대구는 마지막 10초를 남은 상황에서 김진이가 극적인 동점골을 성공시키며 경기를 무승부로 마쳤다.

▲ 대구시청 김진이가 22일 핸드볼코리아리그 경남개발공사전에서 종료 10초전 결승골을 터뜨려 팀을 극적인 무승부로 이끌었다. 사진은 2012년 8월 리그 경기에서 슛을 날리고 있는 김진이. [사진=뉴시스]

대구 이미경은 10골을 넣으며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경남은 경기 MVP에 선정된 이효진이 10골을 넣으며 분전했지만 막판 뒷심이 부족했다.

남자부 경기에서는 충남체육회가 상무피닉스를 30-25로 꺾었다. 충남은 전반 13-9의 리드를 끝까지 지켰다. 충남 박경석은 6골로 팀 승리를 이끌었고, 경기 MVP에는 충남 오윤석(4골)이 선정됐다.

iversoon@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