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8 22:28 (목)
'컬스데이 4강 즐겼다' 한국 여자컬링, 세계선수권 준결승 진출
상태바
'컬스데이 4강 즐겼다' 한국 여자컬링, 세계선수권 준결승 진출
  • 권대순 기자
  • 승인 2014.03.23 0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9-5 제압, 2년 전 패한 스위스와 재대결

[스포츠Q 권대순 기자] '컬스데이' 한국 여자 컬링대표팀이 2012년에 이어 다시 한번 세계선수권 준결승에 진출했다.

스킵 김지선(27)을 비롯해 이슬비(26), 신미성(36), 김은지(24), 엄민지(23·이상 경기도청)로 짜여진 한국 여자 컬링대표팀은 22일(한국시간) 캐나다 세인트존에서 열린 2014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3,4위 플레이오프 러시아전에서 9-5로 역전승했다.

▲ 한국 여자컬링 대표팀이 22일 3,4위 플레이오프에서 러시아를 9-5로 꺾고 2년만에 세계선수권 4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 스킵 김지선이 소치 동계올림픽 러시아전에서 스톤을 굴리고 있다. [사진=AP/뉴시스]

한국은 1,2위 플레이오프에서 캐나다에 8-3으로 패한 스위스와 결승전 진출을 놓고 단판 승부를 벌이게 된다. 이번 대회 예선 풀리그에서 한국은 스위스를 9-2로 제압했다.

이번 대회 연장 접전 끝에 러시아에 6-5로 승리한 경험이 있는 한국이지만 초반 분위기는 러시아가 잡았다. 3엔드까지 1-3으로 이끌려가던 한국은 4,5엔드에서 각각 2점씩 따내며 5-3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한국은 6엔드에 러시아에게 1점을 내주긴 했지만 7,8엔드에 연달아 1점씩 추가하며 7-4로 앞서갔다.러시아가 9엔드 1점을 내며 7-5로 추격했지만 태극 낭자들은 10엔드 2점을 추가하며 완벽한 승리를 만들어냈다.  

한국 여자 컬링대표팀 주장 김지선은 경기 후 공식 인터뷰에서 2년전 당시를 회상했다. 김지선은 “2012년에 이어 다시 한번 4강 진출한 기분을 느껴서 너무 좋다”며 “그때보다 경기를 더 즐기려고 노력했는데 오늘은 정말 많이 즐기면서 했다”는 소감을 밝혔다.

승부처가 됐던 5엔드에 대해서는 “상대도 잘했지만, 우리가 침착하게 샷을 구사하다보니 더 좋은 기회가 온 것 같다”고 말했다.

2012년 세계선수권대회 3~4위 플레이오프에서 승리, 스위스와 준결승에서 아쉽게 패했던 한국은 그 당시 패배를 설욕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맞았다.

한국과 스위스간의 준결승은 23일 오전 2시에 벌어진다.

iversoon@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