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19 19:22 (일)
조성모 '변화의 바람'과 함께 돌아오다
상태바
조성모 '변화의 바람'과 함께 돌아오다
  • 이예림 기자
  • 승인 2014.03.24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 글 이예림기자 사진 이상민기자] 가수 조성모가 컴백 초읽기에 들어갔다.

조성모는 24일 오전 청담동 한 재즈카페에서 세 번째 미니앨범 ‘윈드 오브 체인지(Wind of Change)' 음악감상회를 열었다.

4년 만에 모습을 보인 조성모는 얼굴도 목소리도 예전 그대로였다. 어두운 재즈 카페는 바깥의 밝은 빛과 대비돼 전혀 다른 세계에서 조성모의 음악을 듣는 듯한 묘한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 '음악감상회'에서 앨범 소개하고 있는 조성모

이번 앨범은 가수 현진영이 제작을 맡았다. 현진영과 작업하게 된 계기에 대해 “형과 방송에 같이 출연하면서 친해졌다. 만약 내가 형과 작업을 하게 되면 어떤 음악이 나올지 모험을 해보고 싶었다. 현진영 선배가 200곡을 줬다. 내 곡도 넣고 싶었는데 200곡 중 추리다보니 내 노래는 들어갈 틈이 없었다. 하하. 현진영씨의 이미지가 일을 설렁설렁할 것 같은데 절대 그렇지 않았다. 형이 이번에 고생을 정말 많이 했다”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유나야’에 대해서 “‘희야’같이 남자들의 첫사랑을 떠올리게 하는 곡이다. 김연아 선수의 프로스펙스 캠페인에 쓰인 곡인데 담당자가 내 친구였다. ‘유나야’ 제목을 듣더니 ‘유나킴?’이라며 노래를 듣고 다음날 나한테 이 노래를 김연아 선수에게 선물할 수 있겠느냐고 물었다. 나도 흔쾌히 수락했다. 김연아 선수 앞에서 라이브로 불렀는데 이번주에 보실 수 있을 것”이라며 이 곡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 소감을 밝히고 있는 조성모

90년대 선배 가수들의 컴백 소식에 대해서 “좋은 일이다. 다만 아쉬운 점이 있다면 발라드를 대표하는 20대 가수가 없다”며 현재 가요계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조성모의 보컬이 예전보다 한층 여유로워졌다는 평에 그는 “예전에는 음악을 애인으로 생각했던 것 같다. 애인 앞에 서면 나 자신답지 않게 어색하지 않은가. 이번에는 내가 나이도 더 먹고 음악이 친구처럼 다가왔다”며 의견을 밝혔다.

조성모는 “일본 공연은 항상 해와서 이번에도 할 생각이다. 오랜 기간동안 공백기를 가져 조심스러운 면이 있어서 예전처럼 무리하지 않고 소규모로 할 생각이다”며 계획을 밝혔다.

24일 음원 공개와 함께 앨범이 발매된다.

press@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