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0 03:03 (화)
도로공사도 40대 지도자, 이호 감독 선임
상태바
도로공사도 40대 지도자, 이호 감독 선임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5.04.23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대표 부동의 리베로 출신…2009년 현대건설 수석코치 경험

[스포츠Q 박상현 기자] V리그 남자부에 이어 여자부에서도 40대 지도자가 지휘봉을 잡았다. '월드 리베로'였던 이호(42) 전 우리카드 수석코치가 성남 한국도로공사의 새로운 사령탑에 선임됐다.

한국도로공사는 23일 이호 전 우리카드 수석코치를 새로운 감독으로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남성고와 명지대를 나와 1995년 현대자동차배구단에 입단, 현대캐피탈에서 뛰었던 이 감독은 국가대표 부동의 리베로로 활약하며 '월드 리베로'라는 호칭을 얻기도 했다.

▲ 이호 감독이 V리그 여자부 성남 한국도로공사의 새로운 사령탑으로 23일 선임됐다. [사진=성남 한국도로공사 제공]

현역 은퇴 뒤 2009년 지도자로 변신한 이 감독은 수원 현대건설 수석코치를 맡아 우승에 기여했고 현대캐피탈 플레잉코치를 거쳐 지난 시즌 우리카드 수석코치로 활약했다.

한국도로공사는 "남자 뿐 아니라 여자배구 지도 경험도 갖춘 젊고 참신한 지도자로 이호 감독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이호 감독은 "힘든 시기에 배구단을 맡게 돼 어깨가 무겁다. 선수들과의 믿음과 신뢰 소통을 통해 다시 한 번 우승에 도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tankpark@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