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2 22:14 (목)
[Q트랙] 사운드 클라우드, 우리가 잘 몰랐던 이야기(下) 백예린과 이센스
상태바
[Q트랙] 사운드 클라우드, 우리가 잘 몰랐던 이야기(下) 백예린과 이센스
  • 홍영준 기자
  • 승인 2019.05.13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홍영준 기자] 아마추어 뮤지션의 등용문으로 여겨졌던 사운드 클라우드의 영향력이 커져가면서 해당 플랫폼 내 아마추어와 프로페셔널의 경계는 허물어졌다. 정식 데뷔해 이름을 알린 음악인들도 자신의 완성곡을 이곳에 남겨 팬들과 적극 소통하고 있다.

◆ 공백기는 없다! 유명 뮤지션의 사운드 클라우드 활용법

지난 3월, JYP 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 백예린은 8개 음원차트에서 1위를 휩쓸었다. 별다른 마케팅 없이 2년 3개월 만에 조용히 컴백한 음악인의 믿기지 않는 성과였다. 발매한 앨범이 크게 성공할 수 있었던 건, 공백기 동안 백예린이 보여준 음악적 행보와 무관하지 않다.

백예린은 음원을 정식으로 출시하지 않으면서도 각종 페스티벌 등 무대에 섰고, 커버곡과 자작곡을 사운드 클라우드에 업로드하며 팬들과 소통했다.

 

백예린 '아워 러브 이즈 그레이트(Our love is great)' 앨범 커버 [사진 = JYP 엔터테인먼트 제공]
백예린 '아워 러브 이즈 그레이트(Our love is great)' 앨범 커버 [사진 = JYP 엔터테인먼트 제공]

 

쿠보타 토시노부 원곡을 자신만의 감성으로 커버한 '라라라 러브송(La La La Love Song)'이나 크러쉬의 원곡을 재해석한 '가끔', 그리고 앨범 발매 한 달 전 '선물'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커버한 두 곡 '산책'과 '그럴때마다' 등을 통해 백예린은 시티팝과 재즈를 근간으로 하는 확고한 음악 색을 드러내며 팬덤을 확보했다. 

또한 백예린은 이번 EP 앨범 '아워 러브 이즈 그레이트(Our love is great)'에 실린 '내가 날 모르는 것처럼'을 사운드 클라우드에서 먼저 공개하며 팬들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다.

사운드 클라우드 내 백예린의 명성은 여기에 그치지 않는다. 그가 직접 녹음하지 않았는데도 항상 차트 50위 안에 머물며 꾸준히 스트리밍 되고 있는 노래도 있다. 백예린 자작곡으로 알려진 '스퀘어(Square)'가 그 것이다. 페스티벌 등 무대에서만 선보였던 노래지만, 라이브 당시 목소리를 팬들이 녹음했고 이 음원이 사운드 클라우드에 올라와 입소문을 타고 큰 인기를 끌었다.

백예린이 무대에 올라 '스퀘어(Square)'를 부르는 모습은 유튜브 등 동영상 사이트에서도 400만이 넘는 높은 조회수를 기록했다. 영문 가사 해석본과 그가 공연 당시 입었던 드레스도 팬들 사이에서 관심의 대상이 됐다. 해당 음원을 정식 출시해 달라는 팬들의 요청이 끊이지 않자, 백예린은 지난 5일 SNS에 "내고 싶다고 팡팡 낼 수 있는 게 아니란 걸 일단 알아줬으면 한다"며 부담감을 토로했다.

백예린의 경우처럼 사운드 클라우드로 공백기를 지워버리는 뮤지션은 더러 있다.

국내 최고의 래퍼 중 하나인 이센스(E-Sens)도 그중 하나다. 이센스는 지난 2015년 8월 국내 힙합신 최고 걸작 중 하나로 꼽히는 '디 애넥도트(The Anecdote)' 발매 이후 3년 넘게 공백기를 가졌다. 물론 이센스가 가만히 있었던 건 아니다. 그의 작업물은 꾸준히 사운드 클라우드에 올라왔고 팬들은 댓글을 남기며 기대감을 표했다.

이센스의 경우, 정식 음원과 '사클 작업물'을 별개의 영역으로 명확히 구분 짓고 있다. 이센스는 작업물에 항상 '데모(Demo)'라고 명시했고, 정식 음원 출시를 원하는 팬들의 바람과 다르게 사운드 클라우드 음원들은 여전히 그곳에만 머무르고 있다. 

지난해 11월 싱글 'MTLA' 발매 직전 기자와 만난 이센스 소속사 비스츠앤네이티브스 관계자는 "이센스가 사운드 클라우드에 꾸준히 음원을 올리는 걸 본 팬들이 정식 음원 출시를 요청하는 일이 적지 않았다"며 "하지만 이센스는 되도록이면 앨범 단위로 곡을 발표해야 한다는 소신이 있다. 싱글 발매로는 자신만의 이야기를 제대로 표현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사운드 클라우드는 모바일에서 더욱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 = 픽사베이(pixabay) 제공]
사운드 클라우드는 모바일에서 더욱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 = 픽사베이(pixabay) 제공]

 

◆ 사운드 클라우드, 아마추어에서 프로로 향하는 가장 빠른 길

저스틴 비버가 2007년 올린 유튜브 영상을 계기로 13살 꼬마에서 단숨에 글로벌 스타로 발돋움했듯, 국외에는 사운드 클라우드를 통해 세계적인 스타로 거듭난 경우가 적지 않다. 
 
지난해 6월 유명을 달리한 래퍼 XXX텐타시온(XXXTentacion)이 대표적이다. 1998년 미국 플로리다에서 태어난 그는 고등학교를 중퇴하고 사운드 클라우드에 꾸준히 작업물을 공개하기 시작했다.  마침내 싱글 '룩 앳 미(Look at Me)'를 통해 큰 반응을 얻은 XXX텐타시온은 빌보드 차트에 입성한 뒤 2017년 열한 트랙이 실린 정규 앨범 '17'을 통해 최고의 래퍼 중 하나로 올라섰다.

올해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뉴 아티스트상을 받은 주스 월드(Juice WRLD)도 사운드 클라우드가 배출한 스타다. 미국 시카고 출신인 그는 내면의 고독을 노래하는 감성적인 '이모 랩(Emo-Rap)'을 선보이고 있다. 그는 지난해 동갑내기인 XXX텐타시온이 사망한 직후 그를 향한 추모곡 '레전드(Legends)'와 '리치 앤드 블라인드(rich and blind)'를 묶어 사운드 클라우드에 '투 순(Too Soon, 너무 이르다)'이라는 이름으로 공개했다.

사운드 클라우드가 전 세계적인 음악 공유 플랫폼으로 거듭나면서 국내에도 조만간 '사운드 클라우드 스타'가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

현재 유튜브에 '사운드 클라우드'를 검색하면 인상적인 작업물로 관심을 받고 있는 국내 뮤지션 CIKI, DA₩N, FR:EDEN, RIPELY, Zayvo 등의 플레이리스트를 쉽게 접할 수 있다. 사운드 클라우드를 주목하는 국내 음악팬들이 적지 않다는 의미다.

사운드 클라우드는 최근 방송을 통해서도 크게 조명 받은 바 있다.

지난 2월 종영한 SBS '더 팬' 방영 당시 '사운드 클라우드'는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종종 오르내렸다. '더 팬'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비비를 비롯해, 트웰브, 유라 등을 소개한 유명인들이 사운드 클라우드에서 이들의 음악을 처음 접하고 팬이 됐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사운드 클라우드 이용자는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유튜브에서 찾기 힘든 음원들이 유통되고 있고 모바일에서 사용하기 편하다는 점이 크게 어필하고 있다. 대부분의 음악 소비자들이 무료로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가운데, 부분 유료 서비스를 이용하는 생산자도 엄청나다.

업계에 따르면 사운드 클라우드는 매달 1억 7500만 명의 이용자가 찾는다. 보유 음원 수는 1억 6000만 개에 달한다. 실제로 기자와 인터뷰했던 대부분의 힙합 뮤지션들은 자신의 사운드 클라우드 계정에 꾸준히 결과물을 업로드하고 있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음반 제작자는 "사운드 클라우드가 신인들과 새로운 음원을 찾아내는 주요 플랫폼으로 자리 잡으면서 그 영향력은 점점 더 커지고 있다"며 "내가 발굴한 뮤지션들의 경우에도 사운드 클라우드에서 먼저 음악을 듣고 연락한 케이스가 대부분이다"고 고백했다.

현재 사운드 클라우드는 아마추어와 프로페셔널이 모두 활동하는 음악인의 장이 됐다. 아마추어 음악인에게는 활발히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등용문이 돼왔고 이름을 알린 음악인들은 이곳에 완성곡을 올려 또 다른 역량을 드러내고 있다. 

사운드 클라우드는 기존의 정형화된 대중음악에 질린 음악팬들에게도, 비슷한 코드의 음악만 찍어내야 했던 음악인들에게도 새로움의 시도와 도전이라는 선순환의 시스템을 갖춘 곳으로 발전하며 진화하고 있다. 유료로만 음악을 소비해야 한다는 기존의 문법을 뒤집는 이 플랫폼의 영향력이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뻗어나갈지 유심히 지켜볼 일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