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7 03:06 (월)
[류현진 중계] 노히트노런 도전, 방어율 순위 MLB 3위권 점프
상태바
[류현진 중계] 노히트노런 도전, 방어율 순위 MLB 3위권 점프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9.05.13 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명실상부 에이스 류현진(32·LA 다저스)이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시즌 8번째 등판에서 7이닝 노히트노런 중이다.

4회초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브라이언 도지어에게 내준 볼넷이 이날 허용한 유일한 출루. 2.03이었던 시즌 평균자책점(방어율)은 현재 1.75까지 떨어져 있다. 내셔널리그, 아메리칸리그 전체 순위 3위에 해당한다.

 

▲ 7이닝 노히트노런 중인 류현진. [사진=USA투데이/연합뉴스]

 

탈삼진도 8개나 된다. 류현진은 커터, 커브, 체인지업, 몸쪽 꽉찬 패스트볼 등으로 워싱턴 타선의 혼을 빼놓았다. LA 다저스를 넘어 리그 대표 에이스라 불려도 손색없는 놀라운 피칭이다.

상대가 스티븐 스트라스버그라 더욱 빛난다. 2019년 수령액만 3833만3천33 달러(451억 원). 최고 연봉자이기 때문이다. 1790만 달러(210억 원)의 류현진의 배가 넘지만 류현진이 스트라스버그를 압도한다.

류현진은 ‘부전공’인 타석에선 보내기 번트를 두 차례나 성공시켰다.

현재까지 투구수는 98개. 류현진은 7회말 1사 1루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투수에겐 평생 한 번 올까말까한 절호의 기회 노히트노런을 노려볼 수 있기 때문에 8회에도 마운드에 오른다.

다저스 동료들은 대기록 수립 가능성이 생긴 류현진의 주위를 비우기 시작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