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1 23:53 (화)
[2019 프로야구] 레전드 아나운서 중계, 스승의 날 삼성-두산 특별한 이유
상태바
[2019 프로야구] 레전드 아나운서 중계, 스승의 날 삼성-두산 특별한 이유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9.05.15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프로야구 올드팬들에게 울림을 선사할 스승의 날 특별 이벤트가 있다. 15일 삼성 라이온즈-두산 베어스 프로야구 중계를 라이브로 시청해야 하는 이유다.

MBC스포츠플러스(MBC Sports+, 엠스플)는 15일 오후 6시 30분 잠실구장에서 플레이볼하는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두산 베어스’를 임주완 전 MBC 아나운서, 유수호 전 KBS 아나운서에게 맡긴다.

 

▲ 임주완 캐스터. [사진=MBC스포츠플러스 제공]

 

임주완 캐스터는 1946년생이다. 1973년 MBC에 입사한 이후 야구, 축구, 복싱, 씨름 중계로 이름을 알렸다. 삼성-두산 경기에서 프로야구 원년 1982시즌 개막전에 호흡을 맞췄던 허구연 해설위원과 호흡을 맞추게 돼 야구팬들의 기대가 크다.

MBC에 임주완이 있었다면 KBS엔 유수호가 있었다. 유수호 캐스터는 1947년생으로 1969년 동양방송에 입사한 후 1980년 언론통폐합에 따라 KBS로 적을 옮겼다. 주로 고(故) 하일성 해설위원과 마이크를 잡았다. 야구, 배구, 핸드볼, 탁구 중계에 강점을 보였다.

MBC스포츠플러스는 “스승의 날 특집으로 레전드 캐스터들을 소환했다”며 “추억 한편에 자리한 우리의 스승이자 MBC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들의 우상을 방송으로 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 유수호 캐스터. [사진=MBC스포츠플러스 제공]

 

임주완 캐스터는 2~4회, 유수호 캐스터는 5~7회를 맡는다. 1회와 8,9회 등 나머지 이닝은 임주완, 유수호 캐스터를 보고 꿈을 키운 MBC스포츠플러스의 간판 아나운서 한명재 캐스터가 중계한다.

유수호 캐스터는 “스승의 날 중계방송을 하게 돼 그 이상으로 고마울 수가 없다. 잠을 조금 설쳤다”며 “실망은 드리지 않겠다”고 말했다.

임주완 캐스터도 “패기나 생각은 30대나 지금이나 똑같다”며 “기회를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하다”는 소감을 남겼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