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1 23:53 (화)
[스냅샷Q] EXID(이엑스아이디), 마지막이 아닌 전환기 일뿐
상태바
[스냅샷Q] EXID(이엑스아이디), 마지막이 아닌 전환기 일뿐
  • 손힘찬 기자
  • 승인 2019.05.15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글. 사진 손힘찬 기자]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그룹 EXID(이엑스아이디)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W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걸그룹 EXID(혜린, LE, 정화, 솔지, 하니)는 컴백 소식에 앞서 멤버들의 현 소속사와의 재계약 관련 소식으로 팬들과 대중들에게 큰 이슈를 되어 있었다. 

최근도 다른 아이돌 그룹들의 해체 및 재계약 거절 소식이 들려오며 그룹을 유지하지 못하고 팬들 곁을 떠나 있는 시점과 맞물렸다. 

이에 관련해 취재진들의 큰 관심과 질문이 터져 나왔다.   

먼저 멤버 하니는 다른 선택을 한 것은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며 잠시나마 생각에 잠긴 듯한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또한 멤버 정화는 재계약을 선택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추후 정리를 하고 발표할 예정이라며 말을 아끼는 모습 이었다. 그러면서도 이번 활동을 통해 늘 그래왔듯 소중히 임할 예정이라고 이야기했다.  

리더 솔지는 멤버 하니와 정화가 빠진 EXID는 없다 라고 전하면서  
현 상황에서도 EXID 활동을 위한 방법으로 많은 이야기와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멤버 LE도 동참해 전환기 전 마지막 앨범 일뿐, EXID의 마지막은 아니라며 취재진들에게 이야기 해주었다.  

역주행의 아이콘으로써 팬들 곁에 자리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온 EXID는 걱정스런 맘의 팬들을 달래주었다. 

또한 팬분들에겐 한없이 감사한 마음뿐이고, 그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서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는 EXID의 이번 활동도 많이 기대하게 되는 쇼케이스 현장이었다. 

한편 완전체로써 발매한 앨범 'WE'에서는 EXID 특유의 흥행 공식으로 이어진던 음악 구성을 과감히 탈피해 새로운 변화를 시도한다. 
이에 타이틀곡 'ME&YOU'에는 서정적 멜로디로 시작해 카리스마 넘치는 반전이 돋보이는 뭄바톤 장르의 곡으로 헤어지는 연인에게 더 이상 우리가 아닌 남임을 선언하는 가삿말을 담아 냈다고 전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