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5 12:00 (일)
'SBS 스페셜' 유시민, 노무현 前대통령 서거에 "나도 울었다"
상태바
'SBS 스페셜' 유시민, 노무현 前대통령 서거에 "나도 울었다"
  • 홍영준 기자
  • 승인 2019.05.19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홍영준 기자] 'SBS 스페셜' 유시민이 노무현 前 대통령의 서거에 가슴 아팠다고 고백했다.

19일 방송된 'SBS 스페셜'은 '노무현: 왜 나는 싸웠는가?'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 초반에는 유시민 작가가 등장해 시선을 끌었다. 유시민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떠올리며 "사람들이 많이 울었다. 나도 울었다. 눈을 감고 그를 생각했다. 그는 어떤 사람이었던가. 그는 세상에 무엇을 남겼는가. 난 왜 이렇게 아픈 것일까"라고 읊었다.

 

'SBS 스페셜' 유시민이 노무현 前 대통령의 서거에 가슴 아팠다고 고백했다. [사진 = 'SBS 스페셜' 방송 화면 캡처]
'SBS 스페셜' 유시민이 노무현 前 대통령의 서거에 가슴 아팠다고 고백했다. [사진 = 'SBS 스페셜' 방송 화면 캡처]

 

제작진과 인터뷰를 통해 유시민 작가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1988년 처음 국회의원이 되고 2009년 돌아가실 때까지 당시에는 지역 구도로 이뤄진 정치였다. 아무리 좋은 비전을 가진 사람이라도 어느 동네 출신이어야지만 정치를 할 수 있었다"며 "똑같은 정책에 있어서 어느 지역에서는 압도적으로 지지하지만 또 다른 지역에서는 압도적으로 반대한다. 이는 합리적이지 않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이걸 깨야지만 통합의 길로 갈 수 있다고 믿었다"고 회상했다.

이날 방송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실제 목소리를 재구성해 다큐멘터리로 제작됐다. 

PD가 세상을 향해 던지는 화두(話頭)이자 미래가 보이는 다큐멘터리, 이성적 논리와 감성적 표현으로 다가서는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SBS 스페셜'은 지난 2005년부터 방영을 시작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