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6 16:32 (토)
[현장메모Q] '롱 리브 더 킹' 진선규, '범죄도시' 이어 또?
상태바
[현장메모Q] '롱 리브 더 킹' 진선규, '범죄도시' 이어 또?
  • 주한별 기자
  • 승인 2019.05.21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한마디] "치킨도 팔고, 종교인도 하다가 악역으로 돌아오니 마음이 편해요" (배우 진선규)

[스포츠Q(큐) 주한별 기자] '범죄도시'로 스타덤에 오른 배우 진선규. 그가 다시 악역으로 돌아왔다. '범죄도시'의 연출을 맡은 강윤성 감독의 러브콜을 받고서다. 다시 악역으로 돌아왔다는 그는 "악역이 편하다"는 말로 눈길을 모았다.

2019년 진선규는 두 편의 영화를 통해 관객들을 만났다. 천만 관객을 돌파한 '극한직업'과 오컬트 영화 '사바하'다. 진선규는 '극한직업'에서는 엉뚱한 매력의 형사 마형사를, '사바하'에서는 박목사(이정재 분)를 돕는 해안스님 역으로 출연했다. '범죄도시'의 소름끼치는 악역, 위성락과 달리 선한 역이 두 역할은 영화 팬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배우 진선규 [사진 = 스포츠Q 손힘찬 기자]
배우 진선규 [사진 = 스포츠Q 손힘찬 기자]

 

진선규는 충무로에서 알아주는 '좋은 사람'이다. MBC 예능 '무한도전'에서는 영화 '범죄도시' 속 모습과는 다른 순수한 모습으로 '반전매력'을 뽐냈다. 

그러나 남다른 악역 카리스마 때문일까. 진선규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제작보고회에서 "치킨도 팔고(극한직업), 종교인도(사바하) 하다가 악역으로 돌아오니 마음이 편하다"며 악역 연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진선규가 악역 연기가 편하다고 한 것은 캐릭터 때문만은 아니다. '극한직업'에서 진선규를 발견한 강윤성 감독의 러브콜 때문. 강윤성 감독은 전작 '극한직업'에 이어 '롱 리브 더 킹'에서도 진선규를 악역으로 캐스팅했다.

강윤성 감독은 영화 '롱 리브 더 킹' 제작보고회에서 "진선규는 나에게 페르소나 같은 배우다"라며 진선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강윤성 감독은 "시나리오 단계부터 진선규 씨를 떠올렸다"라며 진선규를 캐스팅 한 이유를 밝혔다.

'범죄도시' 이후로 선역으로 영화 팬들을 만나며 연기 변신을 보여줬던 진선규다. 다시 돌아온 그의 악역 연기는 어떨까? 강윤성 표 범죄 영화에서 빛날 진선규의 새로운 악역 연기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