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0 12:55 (목)
메이비·윤상현 '동상이몽2'서 부부싸움...단유 후 감정기복 때문?
상태바
메이비·윤상현 '동상이몽2'서 부부싸움...단유 후 감정기복 때문?
  • 홍영준 기자
  • 승인 2019.05.20 2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홍영준 기자] 윤상현과 메이비가 공항 나들이에 나섰다. 단유 후 발생한 메이비의 감정기복으로 불편한 분위기가 연출된 가운데 윤상현은 분위기 쇄신에 나섰다.

20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윤상현 메이비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윤상현 메이비 두 사람은 유치원을 마친 첫째 나겸이를 태우고 인천 공항으로 떠났다.

 

윤상현과 메이비가 공항 나들이에 나섰다. [사진 = 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캡처]
윤상현과 메이비가 공항 나들이에 나섰다. [사진 = 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캡처]

 

여행에 앞서 메이비는 답답함을 호소했다. 메이비는 "예전에 여행이 꼭 필요하던 시기가 있었다. 하지만 갈 곳이 없더라. 불러주는 사람도 없고 갈 곳도 전혀 없더라"며 "알랭 드 보통의 소설에 보면 외롭고 슬플 때 찾아갈 곳은 외로운 휴게소일지도 모른다는 이야기가 나오더라"고 자신의 처지를 넌지시 알렸다.

메이비의 하소연에 윤상현은 "너는 책의 내용은 참 잘 듣는다. 내 이야기는 전혀 듣지 않더라. 너 말이 모두 맞다고 하는 사람이다"고 말해 싸늘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이날 스튜디오를 찾은 윤상현은 "아내는 힘들다는 소리를 절대로 하지 않는다. 난 힘들면 이야기하라고 말하는데 혼자 삭히는 스타일이다"라며 안타까워했다.

윤상현의 말에 스튜디오의 소이현은 "단유를 하면 머리카락이 한 움큼씩 빠진다. 변한 내 모습을 보며 감정 기복이 심해지는 시기다. 잘 받아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공항을 찾은 이유에 대해 메이비는 "공항은 나에게 여행이었다. 여행 떠나는 사람을 보면 위안이 되더라"고 설명했다.

다양한 분야의 커플들이 알콩달콩 살아가는 모습을 '남자'와 '여자' 입장에서 바라보고, 운명의 반쪽을 만난다는 것의 의미와 두 사람이 함께 사는 것의 가치를 살펴보는 프로그램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은 2017년 7월부터 인기리에 방영 중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