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00:20 (화)
민원 제기했다가 신용불량자, 우리은행의 갑질?
상태바
민원 제기했다가 신용불량자, 우리은행의 갑질?
  • 석경민 기자
  • 승인 2019.05.21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석경민 기자] 민원 제기했다고 신용불량자가 됐다. 사채업자인가, 은행인가.

손태승 회장이 지휘하는 우리은행이 또 구설에 올랐다. 중소기업 대표의 하소연이 수많은 이들을 경악하게 했다. 가히 사채조폭집단이라 해도 이상할 게 없어 분노를 자아낸다.

KBS는 20일 밤 뉴스9을 통해 43세 남성 최홍규 씨의 사연을 전했다.

최 씨는 지난해 12월, 우리은행 금융거래확인서를 뗐다 특수채권이란 이름으로 8100만 원이 기재된 사실을 확인했다.

 

▲ 우리은행 사옥. [사진=연합뉴스]

 

14년 전 일 때문이다. 경기도의 한 아파트를 분양받은 뒤 건설사 부도 탓에 중도금 대출을 떠안게 된 그는 1년에 걸친 개인파산 검토 끝에 법원으로부터 면책처분을 받았다.

최 씨는 우리은행에 왜 대출 기록에 면책 채무가 남아 있는지 문의했다. 한데 우리은행은 이 기록을 다른 금융기관도 다 볼 수 있는 신용정보로 공개했다.

최 씨의 채무 삭제 요청을 우리은행은 거부했다. 최 씨가 지난달 초 금융감독원에 민원을 내자 우리은행은 문제의 대출을 사기로 규정하고 민원을 취하하지 않을 시 금융질서문란자로 등록하겠다고 최 씨를 몰아붙였다.

최 씨는 이를 거부했다. 금감원의 민원조사가 지속되자 우리은행은 지난 1일 면책 대출 정보를 신용정보에서 삭제한 뒤 최 씨를 금융질서문란자로 등록했다.

최 씨는 KBS와 인터뷰에서 “쓰고 있는 개인적인 신용카드들이 일단 다 정지가 되기 시작했다”며 “은행들로부터 '모든 회사 채무에 대해서 상환 조치가 이뤄질 수 있는 상황이란 연락을 받았다”고 말했다.

최 씨가 우리은행에 “자신이 왜 불법이냐”고 질의하자 우리은행은 “불법이 아닌 걸 해명하라”고 답했다. 최 씨가 “어떻게 해야 되냐”고 되묻자 우리은행은 “금감원의 민원을 취하하고 수사기관에 건설사 등을 고소하면 그 결과를 보고 금융질서문란 등록을 풀어주겠다”고 했다. 결국 최 씨가 금감원 민원을 취하했고 그제야 금융질서문란 정보가 삭제됐다.

최 씨는 “은행이 저를 법원의 어떤 판단도 없이 그냥 하루아침에 사기 범죄자로 만들었다는 게 충격적”이라며 “‘민원 제기를 취하해주면 금융질서문란 등록한 거 다시 없애준다고 하는 것도 정말 납득이 되지 않았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사진=연합뉴스]

 

법원이 내린 결정을 은행이 사기로 판단, 갑질을 자행한 걸 납득하기 어렵다는 의견이 주를 이룬다. “우리은행 계좌를 없애겠다”, “우리은행은 거른다” 등의 반응에서 고객의 실망이 얼마나 큰지 짐작할 수 있다.

게다가 우리은행은 최근 2년 새 채용비리부터 수백억 원대 사기대출 의혹, 임원의 운전기사 의문의 죽음 등 눈살 찌푸리는 뉴스를 양산한 바 있다.

이번 건을 두고는 “우리은행이 사채 조폭집단과 대체 무엇이 다르냐”는 말까지 나온다. 손태승 회장과 임직원이 아프게 새겨들어야 강도 높은 일침이 아닐까?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