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00:20 (화)
'담배꽁초 큰일' 성추행 미수범, 11년 전 성범죄 들통
상태바
'담배꽁초 큰일' 성추행 미수범, 11년 전 성범죄 들통
  • 스포츠Q
  • 승인 2019.05.21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제추행 미수 혐의를 받는 40대가 담배꽁초에 남겨진 유전자(DNA) 정보로 인해 11년 전 성폭행 미수범과 같은 인물인 것으로 밝혀졌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9일 여성을 성폭행·성추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특수강간·특수강제추행 미수)로 이모(47)씨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지난 3월9일 오전 4시40분께 광주 남구 모 원룸 1층에 몰래 침입해 현관에서 20대 여성을 강제로 추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다. 

 

▲ [사진=뉴시스]

 

이씨는 지난 2008년 9월12일 오후 9시50분께 남구 한 마을 입구 쪽에서 다른 20대 여성을 흉기로 위협, 성폭행하려 한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지적장애가 있는 이씨가 홀로 귀가하는 여성을 상대로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원룸 1층 기계실 문 손잡이에서 이씨의 DNA를 확보해 수사를 벌여 이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해당 DNA가 11년 전 이씨가 성범죄 직후 담배를 피고 버린 꽁초의 DNA와 일치하는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이씨가 금품을 빼앗으려고 했을 가능성 등을 열어두고 정확한 범행 동기와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뉴시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