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8 03:26 (일)
유시민 모친상, 삶과 죽음에 대해 사유할 기회로!
상태바
유시민 모친상, 삶과 죽음에 대해 사유할 기회로!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5.22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사랑과 감사의 마음으로 담담하게 보내드렸습니다. 삶과 죽음에 대해 사유할 기회로 삼았으면 좋겠습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어머니의 부고 소식을 알리면서 한 말이다.  그는 모친 죽음(향년 89세)이 애통하지 않다고 했다. 죽음에 대한 그만의 철학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이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유시민 이사장은 모친상으로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모식에 참석할 수 없게 됐다.  노무현재단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유시민 이사장이 빈소를 지켜야 해 추도식에 참석하기 어렵다"며 "추도식에서 예정했던 이사장 인사말 등은 다른 분이 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노무현재단은 최근 유시민 이사장 모친 병세가 악화됨에 따라 유 이사장의 불참 가능성을 대비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유 이사장은 22일 자신의 팬클럽인 '시민광장' 회원들에게 보낸 편지를 통해 "어머니는 병상에 계셨던 지난 2년 반 동안 자신의 삶에 대한 만족감과 자부심을 여러 차례 표현하셨다"며 "어머니의 손을 잡을 수 없게 된 것은 아쉽지만 저는 어머니의 죽음이 애통하지 않다"는 담담한 마음을 전했다. 또 유 이사장은 "저를 위로하러 오실 필요는 없다. 슬프거나 아프지 않기 때문"이라며 "제 어머니를 생전에 아셨고, 꼭 작별인사를 하고 싶으신 분이 계시다면 굳이 오시지 말라고는 하지 않겠다"고 적었다.

또한 꽃이나 조의금은 사양하기로 가족들과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유 이사장은 마지막 인사로 "우리는 우리들 각자의 삶을 의미 있게 꾸려나가자"고 적었다.

유시민 이사장의 어머니 서동필 씨의 장례식장은 일산병원 8호실에 마련됐으며 장지는 경북 칠곡 선영이다. 발인 24일 오전 6시로 예정돼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