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1 02:27 (금)
[2019 프로야구 프리뷰] 두산베어스 VS 한화이글스, 연패탈출 카드는?
상태바
[2019 프로야구 프리뷰] 두산베어스 VS 한화이글스, 연패탈출 카드는?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05.24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잘 나가던 두산 베어스가 만년 하위권 KT 위즈에 예상 밖 시리즈 스윕을 당했다. 5할 승률을 노리던 한화 이글스도 4연패와 함께 상승세를 탄 KT 위즈에 바짝 쫓기게 됐다.

두산은 빼앗긴 선두 탈환, 한화는 중상위권 진입이라는 목표 속에 두 팀이 만난다. 두산과 한화는 24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릴 시리즈 첫 경기를 시작으로 주말 3연전을 치른다. 두 팀 모두 흐름이 좋지 않은 상대를 밟고 올라선다는 각오로 나선다.

 

▲ 두산 베어스와 한화 이글스의 연패를 끊어내기 위해 이현호(왼쪽)와 김범수가 24일 경기 선발로 나선다. [사진=연합뉴스]

 

잘 나가던 두산이 주춤했다. 창단 후 매년 꼴찌 경쟁을 벌이던 KT를 상대로 당한 첫 스윕패다. 통산 47승 20패, 승률 7할(0.701)을 유지하던 상대로부터 당한 일격이다.

믿었던 이영하의 부진과 류지혁의 실책 등으로 역전패를 당한 시리즈 첫 날(7-12)은 그렇다 치더라도 3실점, 2실점만 하고도 경기를 내준 2,3번째 경기는 아쉬움이 남았다.

타선의 부진이 뼈아팠다. 2차전엔 9개, 3차전엔 7개의 안타를 치고도 각각 1점, 2점만 내는데 그친 두산 타선이다. 5월 5홈런 17타점으로 맹활약하며 살아나는 듯 하던 오재일은 3경기, 10타수 무안타로 침묵했고 부상을 털고 돌아온 정수빈도 2경기에서 아직은 안타를 신고하지 못한 게 뼈아팠다. 오재원은 여전히 1할 대에 그치고 있다.

한화는 지난 주말 마지막 경기에서 KIA 타이거즈 양현종의 호투에 꽁꽁 묶인 이후 하락세를 탔다. 워윅 서폴드가 7실점으로 무너진 삼성 라이온즈와 주중 시리즈 첫 경기는 어쩔 수 없었다고 하더라도 1점 차 승부에서 2경기를 더 빼앗긴 건 되새겨 볼 부분.

 

▲ 왼손 선발 투수를 맞아 타선을 이끌어야 할 우타 핵심타자 두산 박건우(왼쪽)와 한화 김태균. [사진=연합뉴스]

 

불펜이 흔들렸다. 지난 22일 경기에선 연장 12회말 믿었던 박상원이 1사 1,2루에서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준 게 화근이 됐다. 이후 신인 김도환에게 희생플라이 결승 타점을 내주고 고개를 숙였다. 23일엔 송은범이 9회말 구자욱에게 끝내기 홈런을 맞았다.

양 팀 모두 연패 탈출을 위해선 선발 투수가 제 몫을 해줘야 한다. 타선이 침묵하는 두산은 이현호를, 뒷문이 불안한 한화는 김범수를 내세운다. 선발의 무게감에선 이현호가 평균자책점 3.47로 김범수(4.55)에 다소 앞서 보인다. 

양 팀 좌투수를 맞아 오른손 타자들의 활약이 승부를 가를 변수가 될 수 있다. 두산에선 박건우와 김재호, 허경민, 한화에선 김태균과 송광민, 최진행, 최재훈이 기대 이상의 역할을 해야 연패 탈출을 기대해 볼 수 있을 전망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