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0 20:30 (목)
포스코건설, 라돈이 문제로소이다
상태바
포스코건설, 라돈이 문제로소이다
  • 이선영 기자
  • 승인 2019.05.24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선영 기자] 포스코건설(대표이사 사장 이영훈)이 시공을 맡은 인천 송도의 A아파트를 두고 불거졌던 ‘라돈 기준치 상회’ 논란이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해당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측이 포스코건설이 실내 라돈농도를 낮추기 위해 미입주세대 모르게 ‘라돈 저감용 코팅’을 한 것 아니냐는 또 다른 의혹을 제기하면서다.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A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임원진과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포스코건설 라돈 피해 현황 및 라돈석 재회수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의혹을 제기했다.

A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측은 이날 자체 실내 라돈 수치 측정 과정에서 포스코건설이 미입주세대 소유주 몰래 라돈 저감 코팅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심지어 포스코건설이 이처럼 남몰래 라돈 저감 코팅을 했는데도,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치(148베크렐Bq/㎥)를 웃도는 라돈 수치가 거실(163~166Bq/㎥) 등에서 측정됐다고 꼬집기도 했다. 아울러 입주자대표회의 측은 △ 거실·안방 등에 대한 라돈 측정 실시 및 토론 △ 라돈 석재 전량 회수 및 아파트 환기시설 등 주민 건강을 위한 즉각적인 조치 시행 등을 요구했다.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포스코건설 라돈 피해 현황 및 라돈석 재회수 촉구' 기자회견 장면. [사진=연합뉴스]

이날 이 같은 일명 ‘도둑 라돈 코팅’ 의혹이 불거지자, 포스코건설 측은 “(미입주세대) 열쇠 불출 시까지는 관리 책임이 시공사에 있어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실시했다”면서 열쇠가 나간 뒤에는 라돈 저감 코팅 처리를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서비스를 실시했다’는 대목이 뭔가 석연치 않다는 주장이다. 문제의 핵심은 열쇠 불출 시기가 아니라 미 입주세대 모르게 라돈 저감 코팅을 했는가 안 했는가에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포스코건설 한 관계자는 언급된 ‘지속적인 서비스’에 라돈 저감 코팅이 들어 가냐는 질문엔 뚜렷한 대답을 내놓지 못했다. 입주자대표회의의 요구에 대해선 “정부의 가이드라인이 나오기 전까지는 기존 방침과 동일해 교체가 어렵다”면서도 “조속히 정부의 가이드라인이 마련돼 라돈 문제가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 [사진=연합뉴스]

포스코건설의 ‘라돈 기준치 상회’ 논란은 A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측이 지난해 10월 해당 아파트 실내(418Bq/㎥)에서 WHO 기준치(148Bq/㎥)보다 3배 정도 높은 라돈 수치가 측정됐다고 주장해 불거졌다. 이는 형식승인 라돈 수치 측정기기인 FRD400으로 자체 측정한 결과다.

포스코건설의 ‘라돈 문제’는 비단 이번뿐만이 아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전주시 송천동의 한 아파트 욕실 선반 등에서 기준치 10배가 넘는 라돈이 검출돼 전면교체를 한 바 있다. 라돈은 WHO가 발암성등급 1등급으로 지정한 물질로 폐암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