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30 12:31 (수)
미디어데이 말말말...손아섭의 '개명 이유'는?
상태바
미디어데이 말말말...손아섭의 '개명 이유'는?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4.03.24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미디어데이 & 팬페스트 '말말말']

[스포츠Q 박상현 기자] 사상 최초로 여자대학교에서 열린 프로야구 미디어데이 & 팬페스트에서는 9개 팀 감독과 선수들의 재치있는 입담대결로 야구 팬들의 배꼽을 빠지게 했다.
 
지난 시즌 한국시리즈 우승팀 삼성을 비롯해 두산, LG, 넥센, 롯데, SK, NC, KIA, 한화 등 9개 팀 감독과 선수들은 24일 이화여대 ECC 삼성홀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미디어데이 & 팬페스트 행사에서 특유의 입담을 과시했다.
 
이들의 입담에는 웃고 넘길만한 것도 있었지만 올시즌 좋은 성적을 올리겠다는 뼈있는 각오도 들어있었다.

▲ [스포츠Q 최대성 기자] "삼성전에서 잘하는 선수,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안뽑을거야." 삼성 류중일 감독이 24일 이화여대 ECC 삼성홀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미디어데이 & 팬페스트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삼성전에서 잘하는 선수는 대표팀에 뽑지 말아야지." (삼성 류중일 감독. 아시안게임 대표 선수로 뽑히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광저우 때부터 나라에 빚을 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SK 김광현. 입단 이후로 최고 좋은 몸상태로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좋은 활약을 해서 금메달로 보답하겠다는 각오를 밝히며)
 
"임창용 돌아온다면 천군만마를 얻은 기분일 것." (삼성 류중일 감독. 최근 임창용이 미국메이저리그 트리플 A로 떨어진 것과 관련해 삼성으로 돌아올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 [스포츠Q 최대성 기자] "개막전 선발은 김선우를 내겠다." LG 김기태 감독이 24일 이화여대 ECC 삼성홀에서 열린 2014 프로야구 미디어데이 & 팬페스트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개막전 선발투수는 김선우." (LG 김기태 감독. 두산과 개막전 선발로 누구를 내보낼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신세계를 봤습니다." (삼성 장원삼. 이효봉 해설위원이 최근 스마트폰을 구입한 소감을 묻자)
 
"부산 속담에 인생 뭐 있나, 그냥 들이대자는 말이 있다." (롯데 송승준. 올시즌 출사표에 대한 질문에)
 
"가을 야구를 처음으로 쉬었다고 했는데 나는 입단하고 나서 한국시리즈를 처음으로 쉬었다." (SK 김광현. 손아섭이 입단 후 지난해 처음으로 가을 야구를 경험해보지 못하고 말하자)

▲ [스포츠Q 최대성 기자] "나의 스트레스 해소법은 옷 사는 것." 넥센 염경엽 감독이 24일 프로야구 미디어데이 & 팬페스트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알콜 분해효소가 없어 술을 못마셔, 어렸을 때부터 스트레스 푸는 방법이 옷을 사는 것." (넥센 염경엽 감독. 화제가 되고 있는 공항 패션 등 남다른 패션 센스에 대해 묻자)
 
"군대는 가면 되는거고 팀 우승은 언제 할지 모르는 것이기 때문에." (두산 이용찬. KIA 양현종으로부터 팀 우승과 아시안게임 금메달 가운데 어느 것을 선택하겠느냐는 질문을 받자)
 
"2000년에 아쉽게 한국시리즈 지고 2001년에 우승했다. 2013년에 아깝게 준우승했으니 올해는 분명히 우승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두산 홍성흔. 올해 선수들이 좋은 자기 암시를 갖고 있다며)

▲ [스포츠Q 최대성 기자] "떨어질대로 떨어져봐서 밑져야 본전식으로 개명했다." 롯데 손아섭이 24일 프로야구 미디어데이 & 팬페스트에서 사회자의 질문을 경청하고 있다.

"떨어질 곳이 없는 선수였기 때문에 밑져야 본전이란 생각으로 개명했다." (롯데 손아섭. 넥센 한현희로부터 이름을 바꾸게 된 이유에 대한 질문을 받자)
 
"한 시즌을 치르면서 타격폼을 단 한번도 바꾸지 않는 것이 희망사항." (LG 박용택. 올시즌에도 계속 타격폼을 바꿀 것이냐는 네티즌의 질문에)

▲ [스포츠Q 최대성 기자] "돈도 좀 모아야 해서 형들에게 밥 안사고 있다." LG 류제국이 24일 이화여대 ECC 삼성홀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미디어데이 & 팬페스트에서 질문을 들으며 익살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4년 정도 백수로 지내고 있다가 지난해 야구를 시작했기 때문에 돈을 모아야 해서 아직까지 밥을 안사고 있다." (LG 류제국. 지난해 LG 타자들이 좋은 타격감을 보여준 것에 대한 보답을 했느냐는 질문에)
 
"딸기주스 먹어보지 못했다. 로열티에 대한 부분은 카페 사장과 상의하겠다." (NC 이재학. 자신의 이름을 딴 딸기주스를 판매하고 있는 것에 대해 로열티 받았냐고 묻자)
 
"저도 로열티 따로 받아야 하는 것 아닌가요?" (LG 박용택. NC 이재학의 딸기주스 얘기가 나오자 자신과 모습이 흡사한 캐릭터가 그려진 요쿠르트 병을 들어보이며)

▲ [스포츠Q 최대성 기자] "나한테도 로열티를 주세요." LG 박용택이 24일 프로야구 미디어데이 & 팬페스트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tankpark@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