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3 06:49 (화)
남사친과 연락한 아내에게 극단적 선택 강요한 남편, 결국엔
상태바
남사친과 연락한 아내에게 극단적 선택 강요한 남편, 결국엔
  • 스포츠Q
  • 승인 2019.05.27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지법 형사11부(소병진 부장판사)는 25일 아내에게 자살을 강요하며 다량의 진통제를 한꺼번에 먹도록 한 혐의(자살교사 미수 등)로 기소된 A(26) 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의 범행으로 자칫 피해자가 생명을 잃을 수 있었다는 점에서 그 죄책이 무겁다"며 "다만 범행 후 결과 발생을 막고자 노력해 피해자가 사망에 이르지는 않은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A 씨는 지난해 9월 16일 오전 1시께 아내인 B(23) 씨에게 스스로 목숨을 끊을 것을 강요하고, B 씨가 "약을 먹고 죽겠다"고 하자 진통제 16알을 사와 한꺼번에 먹도록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 씨는 B 씨가 평소 다른 남자와 연락을 하며 지내왔다는 사실을 알고 화가 나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약을 먹고 구토를 하며 통증을 호소하던 B 씨는 A 씨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목숨을 건졌다. [연합뉴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