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2 18:55 (월)
뺨 후려갈겨 유튜브 '벼락스타'된 사연은?
상태바
뺨 후려갈겨 유튜브 '벼락스타'된 사연은?
  • 스포츠Q
  • 승인 2019.05.28 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의 '뺨 때리기' 대회에서 우승한 한 남성이 유튜브 등에서 인기를 끌며 '벼락스타'가 됐다.

2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농부인 바실리 카모츠키는 최근 러시아 시베리아지역 크라스노야르스크에서 열린 '시베리안 파워쇼'의 부대 이벤트로 열린 뺨 때리기 대회에서 압도적인 힘의 차이로 상대를 제압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대회 당시 유튜브 영상을 보면 우람한 덩치의 카모츠키는 결승전에서 단 두 대로 상대를 'KO' 시켰다. 뺨을 강타당한 상대방은 연속해서 몸이 휘청였고 시합이 끝난 뒤에는 의료진에게서 안면 치료까지 받아야 했다.

 

상대의 뺨을 때리는 바실리 카모츠키(왼쪽) 
[유튜브 영상 캡처]

 

해당 영상이 유튜브에 퍼지면서 카모츠키는 러시아 국내는 물론 국제적으로 '주목받는' 스타가 됐다.

스페인과 일본의 기자들이 그에게 전화를 걸어 인터뷰를 요청했고 거리에서는 그를 알아보는 사람이 생기기 시작했다. 

러시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코미디 토크쇼 가운데 하나인 '이브닝 우르간트'(Evening Urgant)도 카모츠키의 우승 영상을 방영할 정도로 큰 화제를 불러모았다.

유튜브 관련 영상은 이날 현재 400만뷰를 넘어섰다.

일부 네티즌은 '이런 대회를 왜 하나'라며 다소 비판적인 의견도 제기하지만, 시청자들의 관심은 줄지 않고 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카모츠키는 대회 우승 상금으로 3만 루블(약 55만원)을 받았다. 다만 그는 다음 대회에 다시 참가할지는 미지수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