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17:13 (화)
[U-20 월드컵 축구중계] 한국, 남아공 격파 해법? '역시 이강인+닥공'
상태바
[U-20 월드컵 축구중계] 한국, 남아공 격파 해법? '역시 이강인+닥공'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05.29 0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1패를 떠안은 대한민국(한국)이 남아공을 맞아 총공격을 예고하고 있다. 이강인(발렌시아)의 어깨가 무거운 가운데 한국은 남아공을 상대로 선발 명단(라인업)에 오세훈이라는 새로운 공격 옵션이 큰 변화를 불러올 수 있을까.

29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 티히 시립경기장에서 열리는 한국 남아공 2019 U20(U-20) 월드컵 F조 2차전(KBS2, MBC, SBS, POOQ, 아프리카 TV 생중계)을 앞두고 양 팀 선발 명단이 발표됐다.

 

▲ 한국이 29일 남아공과 2019 FIFA U20 월드컵 F조 3차전에서 4-2-3-1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사진=대한축구협회 페이스북 캡처]

 

남아공을 맞는 한국은 남아공전 4-2-3-1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스리백을 내세웠던 포르투갈전과는 상당한 차이가 나타난다. F조 최강자라는 평가를 받은 포르투갈을 맞아 정정용 감독은 오세훈과 엄원상을 모두 벤치에 앉혀둔 채 경기를 맞았다.

그러나 이번 남아공전 한국은 오세훈을 필두로 조영욱과 이강인, 엄원상이 2선에서 공격에 힘을 보탠다. 정호진과 김정민 더블 볼란치에 포백으로 최준, 이재익, 김현우, 황태현이 나선다. 골키퍼 장갑은 이광연이 낀다.

앞서 열린 경기에선 포르투갈에 비해 해볼만 할 것으로 분류된 아르헨티나가 이날 포르투갈에 2-0으로 완승을 거두며 2승을 확보, 16강행을 확정했다. 아르헨티나가 한국과 남아공 경기 이후 열릴 최종전에 힘을 빼지 않을 가능성이 커진 가운데 이날 남아공전 가급적 많은 골을 넣으며 승리한다면 조 2위도 노려볼 수 있다.

이를 잘 알고 있는 한국 대표팀은 남아공전에서 2019 U20 월드컵 16강 진출을 위해 총공격을 펼칠 전망이다. 전방엔 장신의 공격수 오세훈(193㎝)이 중심을 잡고 양 측면에 조영욱과 엄원상을 배치해 이강인의 침투 패스를 활용한 적극적인 사이드 공격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을 만나는 남아공은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2골을 넣으며 매서운 공격을 펼쳤지만 수비에서 허술함을 보이며 5실점했다. 빠른 공격으로 남아공의 허점을 파고드는 게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