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9:56 (금)
한국 남아공, 안정환이 강조한 건? [U20 월드컵 축구중계]
상태바
한국 남아공, 안정환이 강조한 건? [U20 월드컵 축구중계]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05.29 0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한국이 남아공을 맞아 2019 20세 이하(U20) 월드컵 첫 승 사냥에 나서고 있다. 그러나 쏟아지는 빗줄기 속에 조급함이 더해져 마무리 과정에서 아쉬움이 나타나고 있다.

한국 남아공 2019 U20(U-20) 남자 월드컵 F조 2차전(KBS2, MBC, SBS, SBS 온에어, POOQ, 아프리카 TV 생중계)이 29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 티히 시립경기장에서 시작됐다. 전반전은 득점 없이 0-0으로 마무리됐다.

 

▲ 한국 이강인(오른쪽)이 남아공과 29일 2019 U20(U-20) 남자 월드컵 F조 2차전에서 슛을 날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 남아공을 맞아 포르투갈전과는 상당한 변화를 기했다. 스리백에서 포백으로, 이강인의 전진 배치, 오세훈의 전방 기용 등. 그러나 결과는 아직까지 뚜렷이 나타나지 않고 있다.

한국은 남아공전 오세훈을 필두로 조영욱과 이강인, 엄원상이 2선에 배치됐다. 정호진과 김정민 더블 볼란치로, 포백은 최준, 이재익, 김현우, 황태현으로 구성됐고 골문은 이광연이 연속으로 지켰다.

1차전 포르투갈에 0-1로 진 가운데 한국에 남아공은 반드시 잡아내야 하는 상대다. 정정용 감독은 총공격을 예고하는 전술을 들고 나왔다.

그러나 폭우 때문인지 한국의 공격은 조급했다. 몇 차례 결정적인 기회가 왔지만 조급했다. 반면 남아공은 소수의 선수에만 의존하는 공격을 펼쳤지만 위협감을 주기엔 충분했다.

안정환 MBC 축구 해설위원은 뒷공간을 강조했다. 한국은 남아공이 수비 중심적인 플레이를 하는 가운데 전체적으로 라인을 끌어올릴 때 역습을 통해 뒷공간을 파고들어야 한다는 것이 하나. 또 장신의 공격수 오세훈을 내세운 가운데 롱볼로 뒷공간을 노릴 수 있다는 것.

안정환 위원은 “한국은 남아공이 공격하는 쪽의 뒷공간을 공략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말하는 한편 “오세훈의 머리를 노리고 중앙으로 떨궈준 뒤 이강인이나 엄원상이 공을 가져가는 게 효과적일 수 있다”고도 전했다.

또 하나는 선제골. 2019 U20 월드컵 16강 진출을 위해 반드시 승리가 필요한 한국이지만 남아공이 수비적으로 나서는 가운데 선제골을 내준다면 승리는 어려워질 수 있다. 이를 위해 안정환 위원은 “선제골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