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05:38 (화)
엘리베이터에 껌 붙인 입주자, 사과는커녕 이런 행동까지?
상태바
엘리베이터에 껌 붙인 입주자, 사과는커녕 이런 행동까지?
  • 스포츠Q
  • 승인 2019.05.29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하남의 한 대단지 오피스텔 지하주차장 입구에 관리사무소와 갈등을 빚던 한 입주민이 차를 세워두고 자리를 비워 다른 입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28일 하남 A오피스텔 단지관리단(입주자대표회의)과 관리사무소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18분께 입주민 B 씨가 대리기사가 운전하는 자신의 차를 타고 오피스텔 지하주차장에 진입하려다가 관리사무소 직원과 언쟁을 벌였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관리사무소 직원은 며칠 전 B 씨가 엘리베이터 벽에 씹던 껌을 붙여놓은 것과 관련해 재발 방지를 약속해달라고 요구했고 이에 B 씨는 관리사무소가 입주민의 출입을 막는다며 항의하다가 대리기사가 자리를 떠나자 차를 그대로 세워둔 채 집으로 올라갔다.

주차장 입구를 가로막은 차에 불편을 겪던 입주민들은 이날 오전 11시께부터 B 씨에게 차를 옮겨달라고 요구했지만, B 씨는 "관리사무소 측이 사과하지 않으면 차를 뺄 수 없다"며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B 씨와 관리사무소의 갈등은 지난 25일 오피스텔 엘리베이터 벽에 껌딱지가 붙어 입주민들이 관리사무소 측에 진상조사를 요구하면서 불거졌다.

CCTV를 통해 B 씨가 껌을 붙이는 장면을 확인한 관리사무소 측은 단지관리단과 협의해 엘리베이터에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달라는 입주민 공고문을 붙였다. 공고문에는 B 씨가 껌을 붙이는 CCTV 장면을 모자이크 처리한 사진이 함께 담겼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이후 다른 건으로 B 씨 측이 관리사무소에 민원을 넣었고 이 과정에서 문제의 껌에 대한 대화가 오가다가 B 씨와 관리사무소 직원이 말다툼을 벌였다.

당시 관리사무소 직원은 "엘리베이터에 껌을 붙인 것은 너무하지 않으냐. 앞으로 이런 일 없도록 해달라"라고 했고 B 씨는 "당시 술에 취해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 그리고 입주민이 내는 관리비에 엘리베이터 청소비가 포함돼 있지 않나"라며 맞선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이날 새벽 다시 다툼이 벌어졌고 B 씨가 차를 방치한 채 자리를 떠나면서 700여 가구의 다른 입주민들은 여전히 주차장 입구 2개 차로 가운데 1개 차로만 사용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

현재 방치된 B 씨의 차 트렁크 부분에는 "관리소장님이 저를 못 들어가게 합니다. 죄송합니다. 정말 억울합니다"라는 B 씨가 쓴 것으로 추정되는 글이 적힌 종이가 붙어있다.

한 입주민은 "새벽에 술을 마신 상태인데 대리기사가 가버려서 제대로 주차하지 못한 것은 이해가 가지만 이후 주민들의 요구에도 응하지 않고 차를 계속 방치해두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뭔가 억울할 수 있지만 다른 주민들에게 불편을 끼치면서까지 이렇게 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연합뉴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