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17:01 (수)
김현우 부상투혼-이광연 세이브쇼, 조연서 주연으로! [20세 이하 월드컵]
상태바
김현우 부상투혼-이광연 세이브쇼, 조연서 주연으로! [20세 이하 월드컵]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05.29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결승골 주인공 김현우 부상투혼, 골키퍼 이광연의 슈퍼 세이브.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20세 이하(U-20) 월드컵 준비기간은 물론 조별리그 1차전까지 조연이었던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와 이광연(강원FC)이었지만 이날만큼은 주인공이었다.

한국은 29일(한국시간) 남아공과 U-20 월드컵 F조 2차전에서 1-0으로 승리, 16강 진출 희망의 불씨를 지폈다. 승리의 주역은 결승골을 터뜨린 김현우와 굵은 빗줄기 속에서도 골문을 끝까지 지켜낸 이광연이었다.

그동안 이강인(발렌시아), 조영욱(FC서울), 전세진(수원 삼성), 김정민(리퍼링) 등 화려한 라인업에 가려 큰 주목을 받지 못했지만 이날 진가를 제대로 발휘했다. ‘김현우 부상’ 이라는 검색 키워드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는 것 역시 존재감을 입증했음을 말해준다.

▲ 김현우(왼쪽)가 29일 남아공과 U-20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벼락같은 결승골로 승리를 견인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우는 후반 22분 헤더골로 정정용호에 귀중한 승점 3을 안겼다. 페널티박스 왼쪽 밖에서 김정민이 슛을 시도했지만 공이 수비에 맞고 높게 튀었다. 골 에어리어 부근으로 떨어지는 공을 김현우가 정확히 포착해 수비 뒤에서 튀어나오며 머리로 골문을 노렸다. 공은 바닥에 닿은 뒤 골키퍼가 손쓸 수 없는 절묘한 코스로 빨려 들어갔다.

김현우는 본 임무인 수비에서도 제 몫을 다했다. 남아공에 몇 차례 위협적인 찬스를 내줬다고는 하나 장대비 속에서 몸을 던져가며 골키퍼 이광연과 함께 무실점을 이끌었다. 센터백 파트너 이재익이 남아공 공격진과 육탄전을 벌였다면 김현우는 공간을 커버했다.

후반 막판 김현우는 부상으로 들것에 실려 피치를 빠져나와 축구팬들의 걱정을 자아냈다. 오른 발목을 다친 김현우 부상 정도는 다행히 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져 아르헨티나와 3차전에도 출전할 수 있을 것으로 점쳐진다.

골키퍼 이광연 역시 감탄을 부르는 선방쇼로 이번 대회 첫 승의 일등공신이었다. 전반 중후반 이후 한국은 남아공 공격진 스피드에 휘둘리며 여러 차례 위기를 맞았다.

▲ 이광연(왼쪽 두 번째)은 장대비로 인해 시야에 제한을 받았지만 끝까지 무실점 승리를 지켜냈다. [사진=연합뉴스]

그때마다 이광연이 골문을 사수했다. 전반 15분 코너킥에 이은 헤더를 막아낸 것부터 시작해 21분에도 세트피스에서 이어진 두 차례 슛을 막아냈다. 후반 추가시간 4분 마지막 코너킥에 이은 헤더를 골라인 바로 앞에서 몸을 던져 안아내며 승리를 굳혔다.

이광연은 대회 직전까지만 해도 주전을 장담할 수 없었다. 독일 분데스리가 유스에서 뛰고 있는 최민수(함부르크), 최초로 K리그에서 준프로계약을 체결한 박지민(수원)과 스타팅 기용을 놓고 경쟁을 벌였다.

포르투갈전 선발로 낙점 받아 좋은 경기를 펼친 이광연은 남아공전에서 더 빛나는 활약으로 단숨에 주연으로 올라섰다.

포르투갈전에 이어 남아공전을 앞두고 스포트라이트는 단연 이강인에게 집중됐다. 하지만 남아공전 김현우 부상투혼과 결승골, 이광연의 슈퍼세이브가 없었다면 한국이 조별리그를 통과할 가능성은 지극히 낮아졌을 터. 이들의 활약에 박수를 보내지 않을 수 없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