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2 21:27 (일)
국세청, 수협중앙회 세무조사 착수
상태바
국세청, 수협중앙회 세무조사 착수
  • 이선영 기자
  • 승인 2019.06.05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선영 기자] 산 넘어 산이다. 이번엔 국세청 세무조사의 타깃이 됐다. 임준택 회장의 불법 선거 의혹, 친인척 채용 논란, 그리고 업무상 횡령·배임 파문에 이은 악재의 연속이다.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 얘기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은 수협중앙회를 대상으로 수개월간의 세무조사를 실시한다. 이를 위해 서울지방국세청은 조사1국 요원들을 지난달 초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수협중앙회 본사에 투입했다.

수협중앙회는 서울지방국세청의 이 같은 움직임에 대해 4~5년 주기로 돌아오는 정기적인 세무 조사의 일환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하고 있다. 수협중앙회 관계자는 “그(국세청 세무조사) 건에 대해선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 CI. [사진=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 누리집]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 CI. [사진=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 누리집]

그러나 금융권 일각에선 “최근 수협중앙회에서 불거진 각종 논란으로 인해 이번 세무조사의 강도가 세질 수도 있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온다.

수협중앙회의 발목을 잡는 악재는 여럿이다.

우선 친인척 채용 논란이 있다. 2017년 2월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근해안강망수협에서 그해 신입사원 채용을 실시했다. 그 결과 최종 9명이 선발됐는데, 이중 4명이 수협 내부 인사의 가족 또는 친인척이었다. 심지어 이 가운데 조합장 아들도 포함돼 세간의 공분을 산 바 있다.

최근엔 불법 선거 의혹도 불거졌다. 임준택 회장은 올해 초 실시된 제25대 수협중앙회장 선거 한 달 전부터 사전선거운동을 벌여왔다는 혐의로 해경으로부터 수사를 받았다. 해당 사건은 현재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추후 임 회장에 대한 처분에 진통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수협중앙회는 회원조합과 함께 업무상 횡령·배임 의혹에서도 자유롭지 못하다. 수협중앙회·회원조합에서 발생한 횡령금액이 200억원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같은 기간 배임 규모는 123억에 달한다. 이는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김종회 민주평화당 의원이 수협중앙회로부터 받은 최근 5년(2013년~2017년) 간 관련 자료를 분석·발표한 결과다.

역대 최고 수익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수협중앙회의 고심이 깊어질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실제 수협중앙회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251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법인세비용 19억원을 차감하고도 전년 대비 328억원이 증가한 액수다.

수협중앙회가 각종 악재를 딛고, 실적 고공행진을 이어갈 수 있을지 지켜볼 때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