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6:29 (금)
[현장메모Q] '롱 리브 더 킹' 원진아, "할 말은 해야 하는 '강소현' 나와 비슷"
상태바
[현장메모Q] '롱 리브 더 킹' 원진아, "할 말은 해야 하는 '강소현' 나와 비슷"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6.10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한마디> "욱하는 성격이 비슷하다. 시원하게 내지를 수 있어서 좋았다" (원진아)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롱 리브 더 킹 : 목포 영웅'에서 할 말은 해야 하는 강단 있는 변호사 강소현 역할을 맡은 원진아가 캐릭터와 본인의 '욱하는' 실제 성격이 비슷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원진아는 영화 '돈'에서는 유능한 주식 브로커로, 드라마 '라이프'에서는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로 다양한 직업의 캐릭터를 소화해냈다.

모두 똑부러지고 정의로운 캐릭터라는 공통점이 있지만 이번 '롱리브더킹'의 '강소현'은 약간 다르다. 험악한 인상의 조직보스 '장세출'에게도 "좋은 사람이 돼라" 일침을 날릴 만큼 직설적이다.

[사진 = 스포츠Q DB]
[사진 = 스포츠Q DB]

 

'불의를 참지 않는 열혈 변호사 강소현', 영화 속 원진아가 제 옷을 입은 듯 잘 어울리는 이유는 무엇일까?

원진아는 "강소현이라는 캐릭터와 나는 비슷한 점이 많다"며 "특히 욱하는 성격이 비슷하다"고 털어놓았다.

원진아는 본인이 맡은 캐릭터에 대해 "누구나 한 번쯤 상상해보지만 사실 비현실적"이라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하지만 "소현이를 통해서 하고 싶은 말들을 시원하게 내지를 수 있던게 좋았다"고 밝히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같은 질문에 진선규는 "웹툰 속 '조광춘'은 남미 갱처럼 잘생기고 멋있는 역할, 나와는 싱크로율이 전혀 안 맞는다"라고 답해 현장에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관객들이 '강소현'을 통해서 대리 만족할 수 있는 영화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힌 원진아가 '롱 리브 더 킹 : 목포 영웅'의 '강소현'으로 또 다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캐릭터로 자리매김 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