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0 20:30 (목)
민경욱 '천렵질' 문재인 대통령 저격? 무슨 뜻이길래
상태바
민경욱 '천렵질' 문재인 대통령 저격? 무슨 뜻이길래
  • 박영주 기자
  • 승인 2019.06.10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박영주 기자] "불쑤시개 지펴 집구석 부엌 아궁이 달궈놓고는 천렵질에 정신 팔린 사람 마냥 나 홀로 냇가에 몸 담그러 떠난 격이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9일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을 거센 어조로 비판했다. 민경욱 대변인이 사용한 '천렵질'이라는 단어는 무엇일까?

'천렵(川獵)'이란 '냇물에서 고기잡이 하는 일'을 뜻하는 한자어다. '천렵질'이란 냇물에서 낚시를 하는 행위를 뜻한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사진 = 연합뉴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사진 = 연합뉴스]

 

즉 민경욱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북유럽 순방을 '천렵질'에 비유하며 비판한 것.

민경욱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북유럽 순방을 위해 오늘(9일) 출국한다. 대한민국 정체성 훼손 '역사 덧칠' 작업으로 갈등의 파문만 일으키더니 국민 정서 비공감의 태도로 나 홀로 속 편히 '현실 도피'에 나섰다"라고 언급했다.

또한 민경욱 대변인은 "눈에 보이는 것은 북한 뿐이요. 귀에 들리는 것은 대북지원 뿐이다", "현충일 추념식에 김일성 훈장으로 6.25 전쟁 수행의 공훈을 인정 받은 김원봉을 '국군의 뿌리'라며 소환했다. '당당히 북한의 사과를 받아내 달라'던 6.25 용사 유족의 응어리진 절규를 무참히 뭉개버렸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의 논평에 여당은 강하게 반발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한국당이 북유럽 순방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에게 쌍욕보다 더한 저질 막말을 퍼부었다"며 "이것을 공당의 논평이라고 내놓는다니 토가 나올 지경", "정상외교를 '천렵질'이라고 비난한 한국당은 제정신이냐"라고 비판했다.

이해식 의원은 "한국당 대변인의 배설 수준의 막말은 한 두 번이 아니다. 틀기만 하면 막말이 우르르 쏟아진다. 당사자인 민경욱 대변인의 당직을 박탈하고 민 대변인은 국민에게 사죄하라"며 사과를 촉구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