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22:31 (수)
[한국 에콰도르 축구중계] 이강인이 또? '정정용호' 고재현-김세윤 카드 '적중' 
상태바
[한국 에콰도르 축구중계] 이강인이 또? '정정용호' 고재현-김세윤 카드 '적중'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06.12 0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한국 에콰도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U20) 월드컵 4강전(KBS2·온에어, MBC·온에어, SBS·온에어, POOQ 생중계)이 한창이다. 정정용 한국 U-20 축구 대표팀 감독의 전략적 선택이 적중했다.

한국 에콰도르 2019 FIFA U-20 월드컵 준결승전은 12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 아레나(스타디움)에서 시작돼 한국이 에콰도르에 1-0으로 앞선 채 마쳤다.

조영욱, 김정민 등 기존에 주로 선발로 나섰던 미드필더 대신 고재현, 김세윤 카드가 성공적이었다. 이강인의 지원 속에 최준이 왼쪽 측면을 활발히 누볐고 골까지 만들어냈다. 

한국은 경기 초반부터 이강인의 킥을 중심으로 경기를 풀어나갔다.

▲ 이강인의 패스를 받아 선제골을 뽑아낸 최준이 펄쩍 뛰며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왼쪽 윙백 최준이 높은 위치까지 전진하며 활발히 공격에 가담했다. 공격형 미드필더 롤을 맡은 고재현, 김세윤은 공격 작업 이곳 저곳에 관여하며 정정용 감독 기대에 부응했다.

개인기가 좋고 발이 빠른 에콰도르의 공격도 위협적이었다.

전반 24분 한국 수비가 헤더로 걷어낸 공을 에콰도르가 중거리 슛으로 연결했고 골문을 살짝 빗겨갔다.

전반 38분에는 캄파냐가 빠른 스피드로 한국 수비를 따돌린 뒤 페널티 아크 부근에서 날린 슛이 굴절돼 골대에 맞는 위험한 장면도 연출됐다.

하지만 이내 한국이 선제골을 뽑아냈다. 이강인이 재치를 발휘했다.

먼 거리에서 얻은 프리킥을 이강인이 에콰도르 수비 전열이 갖춰지기 전 재빠르게 처리했고 일대일 기회를 잡은 최준이 놓치지 않고 득점으로 연결했다.

이후 한국은 에콰도르의 파상공세를 막아내며 전반을 리드한 채 마쳤다. 전략적으로 공격적인 자원들을 벤치에서 시작하게 하며 전반에 버티고 후반에 승부를 보겠다는 계획이었는데 골까지 만들어냈으니 금상첨화가 아닐 수 없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