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9 15:18 (월)
'레너드 MVP' 토론토 챔프, 양 날개 잃은 커리-골드스테이트 좌절 [NBA 파이널]
상태바
'레너드 MVP' 토론토 챔프, 양 날개 잃은 커리-골드스테이트 좌절 [NBA 파이널]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06.14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스테판 커리를 앞세운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천하가 막을 내렸다. 케빈 듀란트와 클레이 톰슨을 모두 잃은 골든스테이트는 카와리 레너드를 앞세운 토론토 랩터스에 맥을 추지 못했다. 

토론토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전(7전4승제) 6차전 원정경기에서 골든스테이트를 114-110으로 꺾었다.

4승 2패, 토론토는 1995년 창단 후 24년 만에 처음, NBA 73년 역사상 처음으로 캐나다 연고 우승팀이 됐다.

 

▲ 토론토 랩터스 카와이 레너드(오른쪽)가 14일 2018~2019 NBA 챔피언결정전 6차전 막판 득점한 뒤 팔을 번쩍 치켜들며 기뻐하고 있다. 왼쪽은 좌절하는 커리.  [사진=AP/연합뉴스]

 

캐나다 연고팀으로 미국 주요 프로스포츠에서 정상에 오른 건 1993년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월드시리즈 우승 이후 26년만이기도 하다. 캐나다가 강세를 보이는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에서도 1993년 몬트리올 이후 캐나다 팀은 우승이 없었다.

최근 4시즌 동안 3차례 정상에 올랐던 골든스테이트가 무너졌다. 듀란트의 부재가 뼈아팠다. 심지어 몸 상태가 정상이 아니던 톰슨마저 경기 도중 부상을 당하는 악재가 겹쳤다. 커리 홀로는 토론토의 상승세를 저지하기 힘들었다.

레너드는 주축들이 빠진 골든스테이트를 마음껏 공략했다. 이날도 22점을 넣으며 시리즈 최우수선수(MVP)에 등극했다. 5년 전 샌안토니오 스퍼스에서 우승을 차지했을 때 이후 5년 만에 다시 파이널 MVP에 올랐다.

3승 1패에서 반격을 당한 토론토로서는 어떻게든 6차전에서 경기를 마무리하려 했다. 7차전으로 향할 경우 경험에서 앞서는 골든스테이트가 심리적으로 유리할 수 있기 때문.

그러나 승부는 팽팽했다. 막판 토론토는 111-110으로 근소하게 앞서갔지만 종료 9.6초를 앞두고 토론토 대니 그린의 턴오버로 역전패 위기에 몰렸다.

 

▲ 레너드(오른쪽에서 2번째)는 시리즈 MVP로 등극했다. [사진=EPA/연합뉴스]

 

골든스테이트의 해결사 커리가 빠르게 던진 3점슛이 불발됐고 막판 경합 끝에 드레이먼드 그린이 공격 리바운드를 잡지만 이미 작전시간을 모두 쓴 상황에서 타임을 요구한 끝에 테크니컬 파울을 받았고 레너드는 자유투 1개와 이후 다시 얻어낸 반칙으로 자유투 2개를 추가로 넣으며 팀에 우승을 안겼다.

토론토에선 카일 라우리도가 26점 7리바운드 10어시스트를 기록, 레너드를 든든히 뒷받침했다.

반면 골든스테이트는 커리가 21점, 안드레이 이궈달라가 22점으로 분전했지만 30점으로 팀 내 최다 득점을 기록한 톰슨이 3쿼터 종료 2분여를 남기고 무릎 부상으로 코트를 떠나면서 막판 힘을 잃었다.

이날 경기는 골든스테이트의 홈코트 오라클 아레나에서 치르는 마지막 경기였다. 1971년부터 사용한 안방을 다음 시즌부터는 샌프란시스코 새 경기장으로 옮겨가기 때문. 홈구장에서 승전보를 전하며 3연패에 도전하려던 골든스테이트의 꿈은 주축들의 뜻하지 않은 부상으로 물거품됐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