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5 00:24 (일)
체육인 "스포츠혁신위 권고안 현실 무시, 전면 재검토"
상태바
체육인 "스포츠혁신위 권고안 현실 무시, 전면 재검토"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9.06.18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박노준(야구), 제갈성렬(빙상), 남현희(펜싱)를 비롯 국가대표 출신 체육인이 한 자리에 모였다. 문화체육관광부 스포츠혁신위원회가 내놓은 2차 권고안에 반박하기 위함이다.

대한민국국가대표선수협회, 한국올림픽성화회, 국가대표지도자협의회, 시도체육회사무처장협의회, 대한체육회경기단체연합회, 한국여성스포츠회, 한국중고등학교종목연맹회장협의회 등 스포츠 7개 단체는 1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대한민국 스포츠인’이라는 이름으로 공동 성명서를 냈다.

 

▲ 체육단체들이 '스포츠혁신위 2차 권고안에 대한 대한민국 스포츠인들의 성명'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노준 대한민국국가대표선수협회장, 신정희 전 대한체육회 선수위원장, 손범규 한국중고등학교탁구연맹회장, 주원홍 서울시체육회 수석부회장을 필두로 한 체육인들은 “민관합동으로 구성된 스포츠혁신위원회가 최근 연이어 발표한 권고안은 현실을 무시한 일방적인 내용”이라며 “체육인들을 잠재적 범죄 집단으로 전락시키는 편향적인 자세와 체육계의 폐해를 침소봉대하여 수치스러운 적폐의 대상으로 전락시키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스포츠인들은 “지난 4일 문체부 혁신위가 학교스포츠 정상화라는 명분으로 발표한 2차 권고안의 당위성과 취지에는 공감한다”고 전제했지만 “실제 대한민국 체육현장의 실태를 반영하지 못한 일방적인 주장이라 전면적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 스포츠혁신위원회의 열린 운영 △ 실질적 스포츠현장의 목소리가 반영된 정책제시 △ 2차 권고안에 대한 전면 재논의 △ 스포츠현장의 실질적 의견이 반영된 스포츠정책 제안을 위한 지속적인 활동 전개 등을 제안했다.

더불어 “시민단체 및 체육계의 추천을 받아 구성된 현 혁신위(민간위원 15명, 당연직 위원 5명, 총 20명 등)에 실질적 체육현장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하라”며 “스포츠 현장의 협회 단체 지도자, 체육학계 및 언론인, 학부모, 학생선수 등 다양한 분야의 스포츠인들과 함께 소통하고 고민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스포츠 현장은 각 종목에 따라 대회 개최 및 운영, 지도자 처우, 팀 관리 및 운영, 훈련시간, 선수 구성, 선수들의 학습 환경 등에서 특성적 차이가 존재하지만 혁신위의 2차 권고안은 단순히 ‘모든 스포츠종목의 특성 및 환경은 같다’는 일반적인 시각을 기준으로 정책을 제시하고 있다”며 “종목별 현장 의견이 반영된 현실적 정책을 수립하라”고 덧붙였다.

 

▲ 체육단체들이 '스포츠혁신위 2차 권고안에 대한 대한민국 스포츠인들의 성명'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울러 2차 권고안에 나온 △ 주중대회 금지 △ 특기자제도 수정 △ 운동부 합숙소 폐지 △ 소년체전 폐지 등의 권고사항에 대해서는 즉시 재논의를 시작, 현장의 현실에 맞는 정책으로의 수정을 요청했다.

이들은 “후속 조치로 모든 스포츠인들의 주장이 관철될 수 있도록 혁신위 2차 권고안의 전면 재검토를 위한 ‘대한민국스포츠인들의 결의대회’ 및 ‘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며 “다양한 체육현장의 목소리를 수렴, 대한민국 스포츠발전을 위한 실질적이고 올바른 정책제안이 수립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대응방안을 실행하겠다”고 강조했다.

문경란 위원장이 이끄는 스포츠혁신위는 지난 2월 11일 닻을 올렸다. 지난달 7일 1차 권고안에 이어 지난 4일 △ 학생 선수의 대회 참가, 훈련시간, 전지훈련 등의 1년 계획을 학교 교육계획안에 포함할 것 △ 경력전환 학생 선수 대상 학습지원 프로그램 마련 △ 국가대표 학생 선수의 국제대회 참가 시 학습지원 방안 마련 △ 주말 대회 운영을 위한 재정 지원 등을 골자로 하는 2차 권고안을 내놓은 바 있다.

문체부 등 정부 관계 부처는 혁신위의 권고 취지를 존중, 구체적 이행 계획을 수립하고 선수와 지도자, 학부모, 체육 경기단체 등 이해 관계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실효성 있는 방안을 실행할 방침이지만 대한체육회,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을 비롯한 체육 현장은 “체육 청소년들의 동기부여 기회를 박탈하고 목표를 무시하는 처사”라며 강력 반발하는 형국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