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21:53 (금)
U20 월드컵 준우승 여운, SBS 특집-MBC 라디오스타로 느끼자
상태바
U20 월드컵 준우승 여운, SBS 특집-MBC 라디오스타로 느끼자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9.06.21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U20 월드컵 준우승의 여운 느껴보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신화를 일군 ‘리틀 태극전사’들을 방송으로 더 만나볼 수 있다.

SBS는 21일 밤 11시 10분 U20 월드컵 특집 프로그램 '배성재, 정정용 감독의 U20 최고의 순간들'을 방영한다.

정정용 감독은 일본과 토너먼트 16강전에서 허를 찌르는 전술로 승리한 뒷이야기, 이강인의 마르세유 턴과 ‘택배 크로스’가 어떻게 형성됐는지 등을 들려준다. 배성재 아나운서와 장지현 위원과 인터뷰도 있다.

 

▲ 정정용 U20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연합뉴스]

 

성적이 우수했던 모범생 정정용이 축구선수로, 포르투갈 유학을 거쳐 지도자로 자라기까지의 과정도 만나볼 수 있다.

U20 월드컵 결승 진출에 혁혁한 공을 세운 5인은 오는 26일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녹화에 참여한다. 전파를 타는 건 새달이 될 전망이다.

신들린 선방으로 ‘빛광연’이란 별명을 얻은 이광연(강원FC), 정확한 헤더로 아르헨티나와 일본을 격침한 오세훈(아산 무궁화), 이강인(발렌시아) ‘눈맞춤’으로 한국을 4강에 올린 최준(연세대), 후방에서 탄탄한 수비력을 뽐낸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 부드러운 리더십으로 동료들을 아우른 황태현(안산 그리너스)이 주인공이다.

지난해 7월엔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당시 FIFA 랭킹 1위였던 디펜딩 챔피언 독일을 물리치는데 혁혁한 공을 세운 김영권(감바 오사카), 이용(전북 현대), 이승우(헬라스 베로나), 조현우(대구FC)가 ‘라디오스타’에 출연, 입담을 뽐낸 바 있다.

한국 남자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대회 결승전에 오른 1999년생 청년들의 토크에 관심이 쏠린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