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12:46 (금)
[리틀야구 월드시리즈] 한국-대만 '2강'답게, 전승 준결승행
상태바
[리틀야구 월드시리즈] 한국-대만 '2강'답게, 전승 준결승행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9.06.26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2강’ 한국과 대만이 나란히 전승 행진을 이어갔다. 결승 격돌이 확실시 된다.

이민호 감독, 안상국 고상천 코치가 이끄는 대한민국 12세 이하(U-12) 리틀야구 대표팀은 26일 경기도 화성 드림파크 메인구장에서 열린 2019 리틀리그 월드시리즈 아시아-태평양&중동 지역예선 A조 조별리그 5차전에서 인도네시아를 10-1로 눌렀다.

한국은 나진원, 현빈, 박민욱, 양수호, 이시영, 손원규, 정기범, 임현진, 박준서 등 선발 전원의 안타로 5연승을 내달렸다. 1회 2득점 후 3이닝 동안 침묵했지만 5회 2점, 6회 6점을 뽑아 낙승을 거뒀다.

 

▲ 나진원(왼쪽)을 격려하는 이민호 감독. [사진=스포츠Q(큐) DB]

 

중국(9-3), 괌(11-0), 필리핀(12-1), 태국(20-1)에 이어 인도네시아마저 한 수 지도한 한국은 27일 오전 11시 B조 2위 홍콩과 준결승을 치른다.

B조의 대만은 북마리아나제도(CNMI)를 8-0으로 제압했다. 뉴질랜드(16-0), 베트남(18-0), 홍콩(15-0), CNMI까지 4팀을 상대로 한 점도 주지 않을 만큼 투수력, 수비력이 견고하다.

역시 조 1위를 확정한 대만은 27일 오전 9시 A조 2위 필리핀과 준결승을 갖는다.

한국과 대만은 일본이 빠진 메이저(Major) 연령대 아시아예선에서 늘 본선행 티켓을 두고 다툰다. 우승하는 국가만 오는 8월 15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윌리엄스포트에서 개막하는 제73회 리틀리그 월드시리즈에 아시아-태평양 대표 자격으로 나설 수 있다. 일본은 야구저변이 탄탄해 본선에 자동 진출한다.

객관적 전력상 한국이 홍콩에, 대만이 필리핀에 크게 앞서 있어 결승 맞대결이 유력하다. 오는 28일 오후 1시 메인구장에서 거행될 결승전은 MBC스포츠플러스(엠스플) 라이브 중계가 예정돼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