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8 08:51 (일)
[스몰톡Q] (여자)아이들 수진 "목표는 콘서트", 미연-소연-민니가 밝힌 포부는?
상태바
[스몰톡Q] (여자)아이들 수진 "목표는 콘서트", 미연-소연-민니가 밝힌 포부는?
  • 김지원
  • 승인 2019.06.26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여자)아이들 수진이 올해 팬들과 소통하는 것이 가장 큰 목표라고 밝혔다. 이날 미연 소연 민니도 올해 목표를 밝히며 시선을 끌었다.

(여자)아이들 수진은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두 번째 디지털 싱글 '어 오(Uh-Oh)' 쇼케이스에서 "원래는 음원차트 높은 순위에 들어가는게 목표였는데 또 하나의 목표가 생겼다"며 "네버랜드(팬클럽)과 소통하고 싶다. 미니 콘서트나 팬미팅을 꼭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사진 = 스포츠Q DB]
[사진 = 스포츠Q DB]

 

미연 또한 "음악방송 1위도 꼭 이루고 싶지만, 속 시원한 가사에 많은 분들이 공감하도록 열심히 활동하고 싶다"며 "듣는 분들이 저희와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는게 목표"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이날 소연은 여자 아이돌로는 흔치 않은 '붐뱁 힙합 장르'를 선택하게 된 이유에 대한 질문에 "'90년대 음악을 만들겠다'고 생각한 건 아니고 힙합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먼저였다. 아이들만의 뻔하지 않은 힙합은 어떤 걸까 고민했다"고 밝혔다.

이어 민니는 "소연이 힙합곡을 쓰겠다고 할 때부터 어떤 곡일지 기대됐다"며 "딱 듣자마자 '되게 새롭다'고 생각했다. 듣자마자 바로 따라 부를 수 있었다"고 설명하면서 "팬 여러분들도 쉽게 따라부를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소속사 관계자는 이번 싱글에 대해 '라타타(LATATA)'와 '한(一)', '세뇨리따(Senorita)'와는 다른 직설적이고 묵직한 붐뱁 장르에 대한 시도는 (여자)아이들이 자신만의 독보적인 컬러를 정립해가는 과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오직 (여자)아이들만이 소화할 수 있다는 진짜배기 힙합"이라는 설명으로 기대감을 높였다.

(여자)아이들의 두 번째 디지털 싱글 '어 오(Uh-Oh)'는 흔히 당황스러운 상황에서 절로 나오는 추임새로, 처음엔 관심 없다가 뒤늦게 와서 친한 척하는 사람들을 재치 있게 디스하는 의미의 제목으로 뉴트로 붐뱁 장르를 표방한 곡이다.

데뷔 이후 3연작 흥행을 성공시킨 프로듀서이자 리더 소연이 만든 곡으로, (여자)아이들 만의 세련된 감성으로 90년대 트렌드를 재해석하며 걸그룹으로서는 흔치 않은 '붐뱁' 장르에 과감히 도전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