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21:45 (수)
천서리막국수,옥천냉면이 7월에 경기도에서 가볼만한 곳?
상태바
천서리막국수,옥천냉면이 7월에 경기도에서 가볼만한 곳?
  • 이두영 기자
  • 승인 2019.06.29 0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 이두영 기자] 여행 가서 남는 것은 사진밖에 없더라? 먹방이 대세인 요즘에는 음식에 대한 추억도 사진 못지않게 남는다.

경기관광공사는 7월에 가볼만한 곳으로 면요리를 잘하는 장소 6곳을 추천했다.

여름 무더위를 이열치열로 해소할 수 있는 첫 여행지는 여주 천서리 막국수촌. 남한강 이포대교 근처에 위치하고 있다.

[경기관광공사 제공]
[경기관광공사 제공]

 

1978년 북한 평안북도 출신 실향민들에 의해 처음 선보여진 천서리 막국수는 10여개의 식당에서 맥을 잇고 있다. 메밀과 전분이 섞여 촉촉하고 탄력 있는 면발을 매콤한 양념으로 비벼먹는 맛이 일품이다.

근처에 고달사지,신륵사,영녕릉 등 가볼만한 명소들이 있다.

인접한 고을 양평은 ‘물 맑은’이라는 수식어가 붙는 고장이다. 경의중앙선 아신역 부근과 양평군 옥천면 사무소 소재지 부근에는 황해도식 냉면을 만드는 식당이 몰려 있다. 황해도 출신 부부가 시작한 냉면이 옥천냉면,함흥냉면,옥천면옥 등의 이름을 달고 손님을 기다린다.

메밀과 고구마 전분을 혼합한 면과 돼지고기 육수가 사용된다. 개운한 동치미 국물도 곁들여진다.

다음은 하남시 미사리의 초계국수. 국수 위에 백김치,오이,닭가슴살 등을 올려주는 음식이다.

초계국수는 함경도와 평안도 초계탕에서 비롯됐다. 차게 식힌 닭육수에 국수를 말고 닭고기를 얹어 먹는 보양식이다. 평안도에서 ‘초’는 식초를, ‘계’는 겨자를 의미한다. 따라서 새콤한 맛과 얼얼한 맛이 함께 난다.

다음은 서해안에 접한 안산시 대부도의 바지락칼국수. 방아머리 선착장 음식거리와 구봉도 입구에 몰려 있다. 신선한 조개를 넣어 구수하고 깊은 맛이 난다.

그밖에 연천군 청산면 망향비빔국수. 수원의 쫄면 노포들도 갈만한 곳으로 추천됐다. 노포는 대대로 내려오는 오래 된 가게라는 뜻이다. 수원시내에는 만두 간판을 단 음식점이 즐비하다. 그러나 그런 음식점에서도 매콤하고 숙성된 맛을 내는 쫄면이 더 인기가 있다.

경기도의 전통 있는 맛집들도 7월에 가볼만한 여행지로 눈길을 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