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6 12:36 (월)
[스냅샷Q] 유해진-류준열-조우진, 캐스팅 비화로 빵 터진 사연은?
상태바
[스냅샷Q] 유해진-류준열-조우진, 캐스팅 비화로 빵 터진 사연은?
  • 손힘찬 기자
  • 승인 2019.07.03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손힘찬 기자] 배우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이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점에서 진행된 영화 ‘봉오동 전투’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크게 웃음지어 보였다. 

 

이들을 웃음 짓게 만든 숨겨진 캐스팅 비화는 뭐였을까?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과 원신연 감독이 함께 영화를 소개하는 인터뷰 중간이었다.  

원신연 감독은 캐스팅 비화를 하나 공개했다.
"극 중 유해진과 류준열의 배역이 형제처럼 지내는 관계로 배우가 서로 닮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캐스팅 비화를 듣자마자 유해진은 류준열의 손을 잡고 "미안해" 라며 호탕하게 웃었다. 

이에 류준열은 곧바로 미안해 하지 않아도 된다는 제스쳐를 해보였다.  

영화 '택시 운전사', '돈' 등으로 함께 했던 세 배우 였기에  
류준열은 오랜시간 함께하니 닮지 않았나 라며 설명을 이어갔다.  

지켜보던 유해진은 외꺼풀을 가진 공통점을 말하며 캐스팅 비화를 마무리 지었다.  

이날 외꺼풀 삼 형제라는 타이틀 얻어 가며 웃게 만든 세 배우의 반전 매력 같은 진중한 연기가 무척이나 보고 싶어진 현장이었다. 

한편 영화 '봉오동 전투'는 1920년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의 전투를 그린 영화로 8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