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21:53 (금)
충남 서해해수욕장 개장일 7월6일! 대천,연포,난지도,꽃지해수욕장 등 30여 곳
상태바
충남 서해해수욕장 개장일 7월6일! 대천,연포,난지도,꽃지해수욕장 등 30여 곳
  • 이두영 기자
  • 승인 2019.07.03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 이두영 기자] 충남 서해안에 위치한 30여개 해수욕장이 7월 첫 주말인 6일에 개장한다.

충남에서 해수욕장이 가장 많은 지역은 태안군이다. 꽃지,몽산포,천리포,청포대,신두리,연포,밧개,삼봉,방포,학암포 등 태안반도와 안면도에 즐비한 해변 27곳이 이번 주 토요일에 개장한다.

당진 난지도와 왜목마을 해수욕장, 서천군 춘장대해변, 보령시 오봉산해수욕장도 문을 연다.

이들 해수욕장은 8월 18일까지 약 1개월 반 동안 운영된다. 개장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서해안의 여름 여행지로 추천하기에 손색이 없는 대천해수욕장. [사진=뉴시스]

 

태안 만리포해수욕장과 보령 대천해수욕장은 서해안을 대표하는 해수욕장의 이미지를 부각시키기 위해 지난달에 이미 개장했다.

충남 서해 해수욕장 개장일이 다가오면서 이 지역 여름축제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보령시 대천해수욕장에서는 7월 19일부터 28일까지 제22회 보령머드축제가 열린다.  머드탕, 머드슬라이드, 에어바운스 체험, 요트체험 등 60여개의 신나는 프로그램이 펼쳐질 예정이다.

왜목마을 해변에서는 올여름 초등학교 4학년 이상 성인이 참여할 수 있는 요트 아카데미와 해양래프팅, 카약, 서프보드 등의 체험교실이 운영된다.

난지해수욕장은 2015년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과 더불어 해양수산부 우수해수욕장으로 선정됐다.

난지도 해변은 경사가 완만하고 모래가 패각분이어서 발에 잘 붙지 않는다.

난지도에는 바지락과 굴이 많아서 갯벌체험이 가능하다. 둘레길 트레킹 걷기, 국민여가 캠핑장 야영도 난지도에서 즐길 수 있는 여행의 기쁨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