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7 02:11 (토)
문대통령과 재벌 총수 만남 광폭행보 손정의, 그는 누구?
상태바
문대통령과 재벌 총수 만남 광폭행보 손정의, 그는 누구?
  • 박영주 기자
  • 승인 2019.07.05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박영주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 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지난 4일 하루 동안 '손정의가 만난 사람들'의 명단이 어마어마하다. 한일관계가 급속도로 냉각되며 경제 규제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의 방한 행보가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4일 손정의 회장은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회동을 가졌다. 손 회장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AI(인공지능)는 인류 역사상 최대 수준의 혁명을 불러올 것"이라며 "앞으로 한국이 집중해야 할 것은 첫째도 인공지능, 둘째도 인공지능, 셋째도 인공지능"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과 문재인 대통령 [사진 = 연합뉴스]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과 문재인 대통령 [사진 = 연합뉴스]

 

젊은 기업가들에 대한 투자도 강조했다. 실제 소프트뱅크는 동남아시아 이동 서비스 우버를 비롯해 국내의 중고거래 서비스 당근마켓 등 새로운 사업에 적극 투자하고 있다. 

손 회장은 "젊은 기업가들은 열정과 아이디어가 있지만 자금이 없다. 유니콘 기업(자산가치 1조원 이상 벤처기업)이 탄생할 수 있도록 투자가 필요하다"며 중소기업 육성이 중요하다는 생각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손정의 회장에게 "젊은 창업가들에게 투자해 달라"면서 "소프트뱅크가 가지고 있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이용해 세계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도움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AI 산업에 대한 전문인력 양성 분야에도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청와대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문제에 대한 언급은 접견 중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의 접견을 가진 손정의 회장은 이후 국내 유력 기업의 총수들과 회동을 가졌다. 한국 가구 박물관에서 재계 총수들과 만난 손정의 회장은 이재용 삼성 부회장과는 승용차 동승 환담을 나눈 것으로 알려져 더욱 시선을 모았다. 손 회장은 일본 규제와 관련한 조언을 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우리는 그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이재용 삼성 부회장과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사진 =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 부회장과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사진 = 연합뉴스]

 

이날 손 회장을 비롯한 재계 인사들은 인공지능(AI)과 5G 이동통신 등 최근 글로벌 IT 산업의 현안에 대한 견해를 주고받으면서 상호투자 및 협력 방안을 놓고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일동포 3세인 손정의 회장은 일본의 최대 IT 투자 기업 소프트뱅크 그룹의 대표이사다. 2018년 9월 포브스가 발표한 일본 부자 1위, 2016년 블룸버그가 발표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50인 명단에서 25위에 오른 일본 사업가다. 

대구에서 출생한 그는 유년 시절을 일본 후쿠오카에서 보냈다. 미국 버클리 대학에서 경제학과 컴퓨터과학을 공부한 그는 유학 당시 마이크로칩을 활용한 번역기를 만들어 벤처기업을 설립했다. 이후 특허를 일본의 기업 샤프에 팔아 사업 밑천을 마련한 후 소프트뱅크를 창업한 그는 소프트웨어 유통업과 기업에 투자해 사업 규모를 키워갔다.

손정의 회장의 남다른 한국사랑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1974년 자신의 성을 한국식인 '손'으로 바꾸는 한편, 일본 귀화 당시 손 씨 성이 없다는 이유로 일본 정부가 귀화를 받아주지 않자 아내의 이름을 손 씨로 바꾸며 성씨를 지켜냈다는 일화가 유명하다. 1998년 IMF 외환위기 당시 한국을 방문해 김대중 대통령에게 초고속 인터넷의 중요성을 강조했다는 일화 역시 유명하다. 

재일동포로 한국 기업, 정부와 긴밀한 관계를 맺어왔던 손정의 회장이 한국을 방문하며 그의 행보와 남다른 한국 사랑이 다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