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00:18 (금)
두산 장원준·김강률-SK 강지광·정영일 공백, 두산 김태형-SK 염경엽 여유 [SQ초점]
상태바
두산 장원준·김강률-SK 강지광·정영일 공백, 두산 김태형-SK 염경엽 여유 [SQ초점]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07.12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지난해 한국시리즈에서 맞붙었던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가 올 시즌에도 선두권에서 경쟁을 벌이고 있다.

두산은 이적 후 팀에 2차례나 우승을 안겨줬던 장원준(34)과 광속구 투수 김강률(31), SK는 핵심 불펜 강지광(29)과 정영일(31)이 빠져 있는 상황. 그럼에도 두산과 SK 두 사령탑 김태형(52), 염경엽(51) 감독은 조급해하지 않고 있다.

김태형 감독은 11일 LG전을 앞두고 “전반기 내로 돌아올 선수는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 두산 베어스 장원준이 복귀를 위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김태형 감독은 후반기에도 컨디션을 보고 복귀시점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그나마 이른 복귀가 예상되는 건 김강률이다. 김 감독은 “후반기 시작 후 컨디션을 체크해서 (김)강률이를 올려볼 계획”이라며 “(장)원준이는 더 봐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못 던질 정도의 몸 상태는 아니다. 김 감독은 “그 정도면 충분히 준비했다고도 볼 수 있다. 보기에 따라 다르다”며 “준비는 일찍부터 했는데 아직 베스트가 아니다보니”라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특히 장원준의 복귀가 더뎌지는 게 아쉽다. 2008년 롯데 자이언츠 시절부터 두산 입단 후 3번째 시즌까지 8연속 두 자릿수 승수를 따낸 장원준이지만 지난해 극심한 부진에 빠졌다. 많은 2006년 이후 매 시즌 평균 160이닝 이상씩 던진 게 문제가 된 것으로 보였다. 허리와 무릎도 정상이 아니어서 예전처럼 강하고 자신 있게 공을 던지지 못한다는 것이 김 감독의 설명이다.

김 감독은 “몸이 베스트가 아니다. 좀 더 지켜봐야 한다. 선발을 고집하기보다는 컨디션과 상황을 봐야 한다”면서도 “중간에서 안 던졌던 선수라 몸이 빨리 풀리는 스타일이 아니다보니 선발 쪽으로 무게를 두고 있다. 아니면 선발 바로 뒤로 붙이든지 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 SK 와이번스 강지광이 부상으로 빠져 있음에도 염경엽 감독은 더 기다려줄 수 있다며 여유를 보였다. [사진=연합뉴스]

 

SK도 상황은 비슷하다. 우승을 동력으로 더욱 힘을 내고 있지만 강지광과 정영일이 동시에 쓰러져 타격이 큰 상황이다.

지난해 투수로 변신한 뒤 올 시즌 팀의 셋업맨 역할을 맡아 2승 4패 평균자책점 3.95로 호투 중이던 강지광이 지난 17일 어깨 통증으로 1군에서 말소됐다. 염 감독은 “캐치볼을 했는데 아직 완벽하지는 않은 것 같다”며 “어깨 앞쪽 관절을 잡아주는 막 혹은 근육이 손상됐다”고 말했다.

보통 투수들에겐 찾아보기 힘든 부상이라는 부연이었다. 프로 데뷔 후 줄곧 타자로 생활해 온 그가 투수로 재전향하며 겪는 일종의 부작용 같은 것 중 하나였다.

심각한 수준은 아니다. 염 감독은 “150㎞는 던지는데 던진 뒤에 아프다고 한다”며 “좀 더 기다려 줄 수 있다”고 전했다.

김태형, 염경엽 감독의 여유는 꼭 1,2위에 있어서만은 아니다. 지도자로서 훌륭한 커리어를 쌓아가고 있는 이들은 장기레이스를 바라보고 여유 있게 시즌을 끌어가는 것이 장점인 유형이다. 눈앞에 놓인 성적에 욕심을 가진다면 부상 선수들의 조기 복귀를 추진할 수도 있지만 늘 그랬듯 순리대로 조급해하지 않는 운영으로 선두권 경쟁을 이끌어가고 있는 두 사령탑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