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8:51 (금)
[류현진 중계] 방어율 1.7대 유지... 바에즈 '방화' 11승 무산
상태바
[류현진 중계] 방어율 1.7대 유지... 바에즈 '방화' 11승 무산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9.07.15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류현진(32·LA 다저스)이 평균자책점(방어율) 1.7대를 기어이 유지했다. ‘코리안 몬스터’의 위용이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메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방문경기를 7이닝 8피안타 1볼넷 6탈삼진 2실점으로 마쳤다.

1회를 24구 2실점으로 마쳤을 때만 해도 평균자책점은 1.88까지 뛰었다. 한두 점 더 주면 줄곧 유지해오던 1점대 유지가 어려워 보이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류현진은 류현진이었다. 2회부터 ‘미친 안정감’으로 무섭게 평균자책점을 내렸다.

 

▲ 류현진이 보스턴 원정을 7이닝 2실점으로 마쳤다. [사진=AP/연합뉴스]

 

1.78. 메이저리그 유일 1점대 평균자책점 투수 타이틀을 유지했다. 

2회부터 7회까지 6이닝은 단 70구로 막았다. 2~4회, 6회는 삼자범퇴였다. 총 투구수는 94개. 보스턴 선발 데이빗 프라이스가 5회까지 113구나 던지는 바람에 더 이상 마운드에 오를 수 없었던 대목과 극명히 엇갈린다. 

류현진은 5회말엔 수비의 도움을 받았다. 5회말 2사 1,2루에서 좌익수 알렉스 버두고가 기가 막힌 어시스트를 해냈다. 보스턴 4번 타자 J.D. 마르티네스의 적시타를 레이저빔 송구로 지워버렸다. 노바운드로 포수 러셀 마틴의 미트에 꽂았다.

류현진은 2019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내셔널리그 선발,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후보 1순위다웠다. 그러나 불펜 방화로 시즌 11승을 수확하진 못했다. LA 다저스가 4-2로 앞선 채 맞이한 8회말 페드로 바에즈가 백투백 홈런을 얻어맞아 승리가 날아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