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9:56 (금)
'프랑스 진출' 여자핸드볼 류은희, 도쿄올림픽 '우생순' 명예회복 꿈꾼다
상태바
'프랑스 진출' 여자핸드볼 류은희, 도쿄올림픽 '우생순' 명예회복 꿈꾼다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07.15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한국 선수로는 8년 만의 유럽리그 진출이다. 프랑스에 진출하는 한국 여자핸드볼 간판 류은희(29)가 내년 열리는 2020 도쿄 올림픽에서 한국 여자핸드볼 명예를 회복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류은희는 15일 프랑스로 출국했다. 지난 4월 끝난 2018~2019 SK핸드볼코리아리그에서 소속팀 부산시설공단을 우승으로 이끈 류은희는 프랑스리그 명문 파리92와 2년 계약을 맺었고, 팀에 합류하기 위해 이날 프랑스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신장 180㎝의 라이트백 류은희는 2014 인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2012 런던, 2016 리우 올림픽에도 출전한 국가대표 핵심 전력이다.

▲ 한국 여자핸드볼 간판 류은희(사진)가 프랑스리그에 진출한다. 국내 선수의 유럽 진출은 8년 만이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선수가 유럽 무대에 도전하는 것은 2011년 오성옥 이후 8년 만이다. 특히 2020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류은희가 유럽 선진 리그를 경험하는 것은 대표팀 전력 차원에서도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류은희는 출국에 앞서 연합뉴스를 통해 “사실 아직은 전지훈련 가는 느낌”이라며 “가서 살아야 하는 상황인데 아직은 와 닿지 않는다”는 소감을 전했다.

류은희는 2018~2019시즌 득점 3위(134골), 도움 2위(96도움)로 전체 공격포인트 1위를 차지하며 최우수선수상(MVP)를 차지했다.

그는 “사실 국내에서 팀을 옮겨도 텃세가 있을 수 있는데 외국에 처음 나가는 거라 걱정도 된다”며 “팀에 잘 녹아 들어 동료들과 잘 지내야 경기력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언어 문제도 관건이다. “불어는 못한다. 살기 위해 영어 공부는 단기간 속성으로 했는데 언어도 가서 해결해야 할 부분”이라며 걱정했다.

그와중에 류은희는 책임감도 감추지 않았다. “내가 잘해야 한국 선수들에 대한 좋은 시선이 생길 것이라 부담이 있다”며 “팀에 빨리 적응해서 또 다른 한국 선수들이 유럽 무대에 진출할 수 있는 길을 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 지난달 여자핸드볼 대표팀은 일본과 정기전에서 승리하며 6연승을 달렸다. 9월 예정된 아시아 지역예선을 통해 올림픽 10회 연속 진출을 노린다. [사진=대한핸드볼협회 제공]

프랑스에 도착하는대로 류은희는 입단식을 치른 뒤 곧바로 9월 개막하는 리그 준비에 돌입한다.

단 9월 말에는 도쿄 올림픽 아시아지역 예선을 위해 대표팀에 합류 차 귀국한다.

여자핸드볼은 올림픽 때면 큰 관심을 받는 종목 중 하나다. 2004 아테네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면서 전국민에 감동을 선사했고,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우생순)’이라는 애칭도 남겼다.

류은희가 처음으로 출전했던 런던 올림픽에서는 부상이 속출하는 가운데서도 선전했지만 아쉽게 4위로 메달을 놓쳤다. 리우 때는 올림픽 사상 최초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는 아픔을 겪었다.

도쿄 올림픽에 진출할 경우 류은희는 세 번째로 올림픽에 참가할 가능성이 높다. “프랑스에서 경험을 많이 쌓는다면 서양 선수들에 대한 내성이 생겨 올림픽 등 국제 대회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며 “몸싸움 수준이 다르기 때문에 부상을 좀 더 조심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또 “리우 때는 수술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몸 상태가 좋지 않았다”며 “이후 세계선수권에서는 강팀들과 좋은 경기를 펼친 만큼 이번 올림픽도 잘 준비하면 국제 경쟁력을 입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침과 동시에 명예회복을 다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