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1 18:05 (수)
[현장메모Q] '미스터 기간제' 윤균상-금새록-한소은-이준영의 교복 '동상이몽'
상태바
[현장메모Q] '미스터 기간제' 윤균상-금새록-한소은-이준영의 교복 '동상이몽'
  • 홍영준 기자
  • 승인 2019.07.18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글 홍영준 · 사진 손힘찬 기자] OCN이 최초로 선보이는 학원물 ‘미스터 기간제’에는 젊은 배우들이 대거 등장한다. 법조인 출신인 윤균상과 검사 최유화를 제외하면 주조연급 배우들은 대부분 20대로 채워졌다. 특히 이날 현장에는 학생으로 분한 네 배우 이준영, 최규진, 한소은, 김명지가 교복을 입고 등장했다.

지난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OCN 새 수목 오리지널 ‘미스터 기간제’(연출 성용일·극본 장홍철) 제작발표회에서 배우들은 각자 캐스팅 당시 교복을 입어야 하나 고민했다며 이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솔직히 전했다. 

 

배우 윤균상(왼쪽부터), 금새록, 최유화, 이준영, 한소은, 김명지, 최규진
배우 윤균상(왼쪽부터), 금새록, 최유화, 이준영, 한소은, 김명지, 최규진

 

"이 작품 전까지는 아직은 고등학생 역을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하지만 교사가 되어 학생들과 함께 연기를 해보니까 절대로 안되겠더라." (윤균상)

"저도 윤균상처럼 교복을 입을 줄 알았다. 그런데 선생님이라고 해서 아쉬웠다. (학생으로 출연하는) 한소은과 사실 1살 차이다. 그래서 더 아쉽다." (금새록)

"(선생님 역할인 금새록 배우에게) '언니'라고 호칭을 한다. 처음 새록 언니랑 한 살차이란 걸 몰랐다. 대본리딩 끝나고 회식 때 알게됐다. 놀라웠다. 제 부모님께 감사했다."(한소은)

"(학생으로 출연했던) '부암동 복수자들' 당시 어른스러워 보인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다시는 교복을 못 입을 줄 알았다. 다행히 교복을 입을 기회가 생겼다."(이준영)

"새록 씨도 동안이다." (현장 MC 박슬기)

교복이 잘 어울리는 20대 배우들의 모습은 어떤 반응을 얻을까. 학원 스릴러물이란 독특한 장르로 궁금증을 더하고 있는 이 드라마는 지난 17일 첫 방송을 시작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