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15:09 (화)
모델 예학영 또 음주운전, 재기 의지는 어디로?
상태바
모델 예학영 또 음주운전, 재기 의지는 어디로?
  • 주한별 기자
  • 승인 2019.07.18 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주한별 기자] 모델 예학영이 '또' 사건사고로 구설에 올랐다. 이번에는 오토바이 음주운전이다.

17일 서울 용산 경찰서는 예학영의 음주운전 적발 소식을 알렸다. 예학영은 이날 오전 3시 경 서울 용산구 소월로 인근에서 오토바이를 몰고 가다가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됐다. 예학영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48%로 적발 당시 면허 정지 수준이었다.

예학영 음주 운전이 적발된 경위는 이렇다. 함께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일행 중 한 명이 넘어졌고, 사고 이후 119 구급대와 함께 출동한 경찰이 예학영 음주운전을 확인했다.

예학영 [사진 = 뉴시스]
예학영 [사진 = 뉴시스]

 

예학영은 경찰 조사에서 "그냥 드라이브하던 중이었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학영 음주 운전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8년 2월에는 서울 강남구 인근에서 음주를 한 채 자신의 포르셰 차량을 세워두고 잠을 자다 적발됐다. 발견 당시 예학영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067%로 면허 정지 수준의 수치였다.

음주 운전 뿐만이 아니다. 예학영은 마약 혐의로도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지난 2009년 예학영은 배우 주지훈, 윤설희 등과 함께 엑스터시 케타민 등 마약류를 밀반입하고 투약한 혐의로 구속됐다. 예학영은 해당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 사회봉사 200시간을 선고 받았다. 

마약 사건으로 자숙의 시간을 가진 예학영은 2년 뒤인 2011년 엠넷 '세레나데 대작전'으로 방송 복귀했다. 이후 영화 '배꼽', '바리새인'에 출연했지만 현재는 연예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예학영은 마약 사건 이후 복귀 당시 방송을 통해 "아직까지도 어떻게 사과해야 할지 모르겠다. 부정적으로 보실 분들이 많겠지만, 열심히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해 재기의 의지를 보여줬다. 그러나 그는 복귀 7년만인 2018년 음주운전으로 또다시 논란의 중심에 올랐다.

1983년생으로 올해 나이 36세인 예학영은 지난 2001년 서울컬렉션 모델로 데뷔했다. MBC 인기 시트콤 '논스톱4'로 연기자 변신에 성공한 예학영은 '해부학 교실', '아버지 마리와 나', '백만장자의 첫사랑' 등에 출연하며 연기 활동을 이어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