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8 08:51 (일)
강지환 오늘 검찰 송치, 마약검사 의뢰 왜?
상태바
강지환 오늘 검찰 송치, 마약검사 의뢰 왜?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7.18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 및 추행한 혐의로 구속된 배우 강지환(42 본명 조태규)이 18일 오늘 검찰에 송치된다. 경찰은 강지환에 대한 마약검사도 의뢰했다고 밝혀져 충격을 더하고 있다.

17일 SBS는 "배우 강지환의 성폭력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강지환에 대한 마약검사도 의뢰했다"고 보도했다. 경찰이 강지환의 마약 투약을 의심한 까닭은 사건 당일 강지환의 이해할 수 없는 행동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강지환은 지난 9일 오후 경기 광주시 오포읍에 있는 자택으로 경찰이 출동했을 당시 노래방 기계를 틀어놓고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피해자들 또한 경찰 조사에서 강지환의 범행 직후 방에서 도움을 요청하는 동안 강지환이 있는 밖에서 노래 소리가 들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뿐 아니라 강지환은 경찰이 긴급체포를 위해 현장에 출동하자 피해자들이 있는 방을 직접 안내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범행이 일어난 자택에서는 특정 통신사 신호가 잘 잡히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의심을 더하고 있다. 피해자 측 변호인은 피해자들이 직접 112에 신고하지 않은 것과 관련 "강지환 자택에서 본인 휴대전화가 터지지 않아서 부득이하게 카카오톡, 보이스톡을 이용해 외부에 있는 제 3자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이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경찰은 범행 당시 강지환의 행동에 이상한 점이 많았다고 보고 마약 투약 검사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했다.

한편 경찰은 형법상 준강간 등 혐의를 받는 강지환을 기소 의견으로 이날 오전 10시 검찰에 송치했다. 강지환은 지난 9일 A 씨와 B 씨 등 자신의 촬영을 돕는 외주 스태프 여성 2명과 경기 광주시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 씨를 성폭행하고 B 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