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15:09 (화)
한동민 '주인공 본능', 스타일러 흥정꾼은 세단 오너가 됐다 [SQ포커스]
상태바
한동민 '주인공 본능', 스타일러 흥정꾼은 세단 오너가 됐다 [SQ포커스]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07.21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스포츠Q(큐) 글 안호근·사진 주현희 기자] “2루에 안착해 2타점이 됐을 때 기분이 째졌다.”

주인공 본능은 여전했다. 지난해 가을 가장 뜨거웠던 한동민(30·SK 와이번스)이 이번엔 올스타전의 사나이가 됐다.

한동민은 21일 경상남도 창원시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프로야구) 올스타전에서 2루타만 4개(5타수)를 날리며 5타점 맹활약, 드림 올스타의 9-7 승리를 이끌어 미스터올스타에 등극했다.

 

▲ 한동민이 21일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프로야구) 올스타전에서 9회초 역전 2타점 적시타를 날리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경기 최다 타점과 2루타 기록을 동시에 갈아치운 한동민은 기자단 42표 중 35표를 얻어 KT 위즈 멜 로하스 주니어(2볼넷 2득점, 6표), LG 트윈스 김현수(2안타 4타점, 1표)를 제치고 별 중의 별로 등극했다. 

비로 이틀 동안 야구팬들을 기다리게 한 올스타전이지만 본 경기는 ‘꿀잼’이었다. 3회까지 0의 행진을 이어가던 경기는 드림 올스타가 도망가면 나눔 올스타가 쫓아가는 양상으로 진행됐다. 그 가운데 한동민과 김현수가 있었다.

4회초 한동민이 2타점 2루타를 날리자 4회말 김현수가 곧바로 동점 투런포로 응수했다. 앞서 김하성 우전안타에 몸을 날린 한동민이지만 글러브에 들어갔던 공이 빠져나가며 김현수의 홈런으로 연결돼 더욱 아쉬움이 컸다.

김현수는 5회초엔 고종욱의 안타 때 1루 주자 김상수를 3루에서 잡아내는 완벽한 송구로 더욱 점수를 얻었다.

 

▲ 미스터올스타에 오른 한동민이 부상 K7 프리미어 옆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6회 한동민이 1타점 적시타로 다시 달아나자 김현수는 팀이 5-6으로 뒤진 7회말 1사 만루 기회에서 깨끗한 중전 안타로 주자 2명을 불러들였다. 이날 나눔의 첫 역전.

그러나 9회초 한동민에게 천금 같은 기회가 왔다. 삼자범퇴로 끝날 경우 한동민 바로 앞 타석에서 경기가 끝날 수 있었지만 제이미 로맥이 안타, 민병헌이 볼넷으로 걸어 나가며 나선 1사 1,2루에서 좌익 선상으로 타구를 날렸다. 공교롭게도 좌익수 김현수 방향으로 흐른 타구에 한동민은 경기 4번째로 2루에 안착했고 주자 2명은 모두 홈으로 파고들었다.

한동민은 “비결이 있다고 하면 가르쳐줘도 안 믿을 것 같다. 공을 보고 (방망이를) 돌렸는데 결과가 좋게 나왔다”며 “오늘만 2루타 4개를 쳤는데 시즌 때 이렇게 쳤으면 좋겠다”고 웃었다.

재치 있는 주루 플레이로 한동민의 타점을 늘려준 로하스에 대해 “수원 원정 경기 때든 문학 경기에 (로하스가) 오든 밥을 한 번 사겠다”며 “생색을 내긴 하더라. 정말 고맙다며 폴더 인사를 했는데 성에 안 찬 것 같아 큰 절도 했다”고 전했다.

 

▲ 드림 올스타를 대표해 정운찬 KBO 총재로부터 우승팀 상금을 전달받는 김광현(왼쪽).

 

앞서 열린 홈런레이스에선 팀 동료 로맥이 7개를 날려 제리 샌즈(키움, 2개)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상금 500만 원과 스팀 드라이 기구인 LG 트롬 스타일러를 손에 넣었다. “한동민이 시판 가격보다 조금 싸게 구매하려고 하더라”며 “가격 협상을 할 것”이라고 말했는데 한동민은 MVP로 선정되며 3400만 원 상당의 K7 프리미어를 손에 넣었다. 로맥은 “초반에 미리 얘기가 오가 (흥정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했었는데 결과적으로 차를 부상으로 타게 됐기에 지금 상황에선 다시 한 번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며 한동민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우수 투수상은 1⅓이닝 동안 4탈삼진 무실점 호투한 KIA 하준영이, 우수 타자상은 김현수가 차지했다. 베스트 퍼포먼스상은 맥아더 장군의 코스튬 플레이를 완벽히 소화해낸 로맥이, 승리 감독상은 염경엽(SK)이 가져갔다. 모두 부상 300만 원씩을 챙겼다. 퍼펙트피처에선 에릭 요키시(키움, 300만 원)가 우승, 민병헌(롯데, 100만 원)이 준우승을 차지했다.

 

▲ 화려한 불꽃놀이를 끝으로 2019 프로야구 올스타전이 막을 내렸다.

 

경기 전 팬과 선수단이 하나 돼 펼친 슈퍼레이스에선 키움 히어로즈팀이 우승을 차지해 350만 원의 상금을 탔고 우승팀인 드림 올스타는 상금 3000만 원을 챙겼다.

■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올스타전 수상 내역(괄호 안은 상금 및 부상)

△ 미스터올스타 = 한동민(SK), KIA K7 프리미어(3400만 원 상당)
△ 우승팀  = 드림 올스타(3000만 원)
△ 우수타자상 = 김현수(LG, 300만 원)
△ 우수투수상 = 하준영(KIA, 300만 원)
△ 승리감독상 = 염경엽(SK, 300만 원)
△ 홈런레이스
- 우승 = 제이미 로맥(SK, 500만 원+LG 트롬 스타일러)
- 준우승, 비거리상 = 제리 샌즈(키움, 각 100만 원)
△ 퍼펙트피처
- 우승 = 에릭 요키시(키움, 300만 원)
- 준우승 = 민병헌(롯데, 100만 원)
△ 베스트 퍼포먼스상 = 로맥(300만 원)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