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0 21:47 (화)
[스몰톡Q] '사자' 박서준, 몸에 대한 자신감은? "'쌈, 마이웨이' 때 기억하고 있어"
상태바
[스몰톡Q] '사자' 박서준, 몸에 대한 자신감은? "'쌈, 마이웨이' 때 기억하고 있어"
  • 주한별 기자
  • 승인 2019.07.22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주한별 기자] '사자'에서 멋진 몸매를 보여준 박서준이 여심을 사로잡으며 '동양의 라이언 고슬링'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22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사자' 언론 배급 시사회 기자간담회에서는 배우 박서준의 영화 속 멋진 몸매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배우 박서준 [사진 = 스포츠Q DB]
배우 박서준 [사진 = 스포츠Q DB]

 

박서준은 "몸을 만드는 건 전작이 끝나고 촬영까지의 기간이 길지 않아 쉽지 않았다"며 짧은 시간 내에 멋진 몸매를 만들어야했다고 밝혔다. 박서준은 "다행히 예전에 '쌈, 마이웨이' 드라마에서 격투기 선수 역을 해서 그 때의 몸을 제 자신이 기억하고 있었다. 그 때는 하루에 8시간 씩 훈련을 했다. 이번에는 짧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빨리 몸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박서준은 "격투기 장면 촬영 후에도 영화 촬영이 끝날 때까지 꾸준히 운동을 했다"라며 멋진 몸매를 만들기 위한 남다른 노력을 밝혔다.

'사자'의 연출을 맡은 김주환 감독도 박서준의 멋진 근육질 몸매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주환 감독은 "'콘스탄틴'을 연출한 프란시스 로렌스 감독을 어제 만났다. 그 때 로렌스 감독님의 비서 분들이 박서준 씨 몸이 멋지다며 동양의 라이언 고슬링 같다고 말하더라"라고 말해 현장에 웃음을 자아냈다. 박서준은 "제가 한 말 아니다"라며 김주환 감독의 칭찬에 겸손해 하는 모습을 보였다.

영화 '사자'는 배우 박서준, 안성기, 우도환 주연의 영화다. 엑소시즘이란 소재와 액션 장르가 만난 '사자'는 영화 '청년 경찰'의 연출을 맡은 김주환 감독이 메가폰을 잡으며 기대를 모았다.

영화 '사지'는 오는 7월 31일 개봉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